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전세계 유일 자이언트 양쯔자라 암컷, 中서 5차례 인공수정 후 ‘사망’

[2019-04-15, 13:48:33]

지난 13일 전세계에서 마지막으로 한 마리 남은 자이언트 양쯔자라 암컷이 5번째 인공수정 후 사망했다고 14일 펑파이뉴스(澎湃新闻)가 전했다. 자이언트 자라는 매년 2~3개의 알을 낳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창사 동물원에 있던 암컷을 쑤저우 동물원으로 옮겨 교배를 시도했지만 4차례 인공수정 모두 실패했다.


암컷의 나이는 약 90살, 수컷의 나이는 약 100살 정도였고 암컷의 생식기능은 정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헌에 기록된 이 자라의 수명은 160살로 알려져있다.


자이언트 양쯔 자라는 현재 존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민물 자라로서 등껍질은 1.5미터, 체중은 115kg에 달한다. 원래 창강유역과 윈난 하류 부근에서 많이 서식했지만 2006년부터 새끼자라가 자취를 감춰 점차 개체가 줄어왔다. 무리지어 살지 않고 개별적으로 서식하기 때문에 ‘가장 고독한 동물’이라고 불리는 이 자라는 이 때문에 멸종 위기에 처해있다.


이 암컷은 이전의 4차례 인공수정 당시 산란에는 성공했으나 수정까지 계속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자라처럼 대형 파충류 동물의 경우 알은 탁구공만 하고 그 주위를 딱딱하고 두꺼운 껍질이 둘러싸여 있어 난자 채취가 불가능해 복제가 어려웠다.


그동안 자이언트 자라의 인공수정에는 창사동물원, WCS(국제야생생물보호학회), 쑤저우 동물원 등 4개 기관과 협회가 공동 참여 했었다. 2019년 4월 12일 5번째 인공수정이 시작했고 인공 수정 과정은 순조로웠지만 암컷이 끝내 의식을 차리지 못하고 사망했다. 현재 암컷의 난소 조직은 따로 냉동보관 중이다.


이로써 현재 세계적으로 서식 중인 자이언트 양쯔 자라는 중국 한 마리, 베트남 두 마리로 총 3마리다. 베트남에 있는 두 마리 역시 수컷으로 알려져 더 이상 자연수정은 어려운 상태고, 중국에 있는 수컷 역시 등껍질과 생식기가 심각하게 손상되어 상태가 그리 좋은 편은 아니다. 학회에서는 “이는 재난과 같은 손실이다”라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현재 인공수정 과정과 자이언트 양쯔자라의 사망 원인과의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자세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칸 영화제 레드카펫 '왕홍'이 흐린다..
  2. [아줌마이야기] 14년 동안 강산이..
  3. 공리, 71세 프랑스 음악가와 재혼
  4. 나이키 매장 신발이 가짜? 中남성 짝..
  5. “5.18은 역사이자 현실, 우리의..
  6. 中 고급 맥주 시장 쟁탈전... 총성..
  7. '돈 잘 버는 회사 TOP15' 中..
  8. '글로벌 2000대 상장회사' 中 기..
  9. 푸동공항 면세점 '가격 경쟁력'으로..
  10. [책읽는 상하이 34] 여행의 새로운..

경제

  1. 나이키 매장 신발이 가짜? 中남성 짝..
  2. 中 고급 맥주 시장 쟁탈전... 총성..
  3. '돈 잘 버는 회사 TOP15' 中..
  4. '글로벌 2000대 상장회사' 中 기..
  5. 푸동공항 면세점 '가격 경쟁력'으로..
  6. 창업 7년만에 중국 10대 부자에 오..
  7. 中 미국산 돼지고기 대량 주문 취소…..
  8. 美, 화웨이 ‘거래제한 명단’ 올려…..
  9. 위챗 사용자 11억 명 넘어섰다
  10. 중국뷰티엑스포, KOECO O2O 스..

사회

  1. 칸 영화제 레드카펫 '왕홍'이 흐린다..
  2. “5.18은 역사이자 현실, 우리의..
  3. 집 팔아 용돈 쓴 中대학생
  4. 中 명문 여대생 ‘목숨 건’ 불법 난..
  5. 상하이서 발견된 명나라 유물, 때아닌..
  6. ‘부처님 오신 날’ 용화선원 봉축법요..
  7. KFC(肯德基) 잘 되는 데는 이유가..
  8. 말다툼하다 뜨거운 물로 보복한 中 여..
  9. 민화협 상하이협의회 “우리부터 통일하..
  10. “내 딸 아직 안 탔어요” 항공기 이..

문화

  1. 공리, 71세 프랑스 음악가와 재혼
  2. 5월 어느 봄날의 연주회
  3. [박물관] ‘중화국화전람회’를 통해..
  4. [책읽는 상하이 33] 농담
  5. [책읽는 상하이 34] 여행의 새로운..
  6. [책읽는 상하이 35] 숨결이 바람..
  7. [박물관] 중국 공산당 탄생지, 상하..
  8. 아라리오, 아사미 키요카와의 중국 첫..
  9. 상하이 초여름 유쾌 상쾌한 전시
  10. 5월 한국 작가들 상하이 전시 나들이

오피니언

  1. 글쓰기의 힘
  2. [아줌마이야기] 14년 동안 강산이..
  3. [아줌마 이야기] 상하이에서 엄마로..
  4. [독자투고] 3대가 함께한 신나는 5..
  5. 상하이 조선족노인회 건국 70주년 경..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