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이탈리아서 中 음식 송화단이 불법이라고? 알고보니…

[2019-04-18, 18:12:32]

최근 이탈리아 경찰은 중국인이 운영하는 한 상점에서 판매하는 송화단(松花蛋) 일명 피단(皮蛋)을 판매한다는 이유로 중국인을 구류했다고 18일 해외망(海外网)이 보도했다. 이탈리아 관련 부처는 “이 알들은 출처가 불분명하고 상표도 부착되어 있지 않아 이탈리아를 포함 다른 유럽에서의 판매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 소식이 중국 국내에 알려지자 여러 누리꾼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사람이 먹기에 부적합한 식품이라는 표현은 옳지 않다”며 “이렇게 맛있는 음식도 모르냐”며 오히려 서양 사람들이 이상하다고 반박했다.


송화단은 중국 저장성 송화(松花)지역의 음식으로 오리알을 알칼리 응고시킨 식품으로 계란이나 메추리 알을 사용해서도 제조되기도 한다. 죽을 만들거나 차가운 간장소스와 함께 냉채 요리로도 먹는 국민 음식이다.


그러나 서양 언론에서 송화단은 “역겨운 음식”으로 소개된 바 있다. 2011년 6월 미국 CNN에서 송화단을 “세계에서 가장 역겨운 음식”으로 소개한 적도 있을 정도로 송화단은 맛있는 요리와는 거리가 멀었다.


이번 사건도 비슷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이탈리아 측은 기준에 부적합하고 출처가 불분명 하다는 것을 이번 처벌의 이유로 들었다. 사실 EU 국가들은 식품법에 굉장히 엄격하다. 특히 알류에 대한 관리가 매우 엄격해 모든 알 제품에는 생산 농장, 생산번호와 양식방식까지 상세히 기재해야 판매가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기 때문에 수개월 동안 발효시켜야 하는 송화단은 생산일자 기재 자체가 불가능한 만큼 이탈리아 입장에서는 안전 여부를 확인할 수 없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전에는 중국인이 중국인이 이탈리아에서 채소를 심었다가 기소된 적이 있었다. 유럽국가에서는 외래 종자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것이라 할지라도 엄격하게 관리되기 때문에 현지법 기준으로 불법으로 분류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상하이, 로컬학교 방학 일정 발표
  6.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5.19] 中 왕홍 “사세요(买它)..
  9.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10.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3.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4.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5. 上海 6개월 안에 300개 지하철역에..
  6.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7.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8. 中 바이두, 코로나에도 1분기 실적..
  9.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10.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상하이, 로컬학교 방학 일정 발표
  4.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5.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6.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7. 上海 관광 소비 촉진… 유명 관광지..
  8. 우한 '왕홍 커튼', 박물관 소장
  9. 상하이, 청소년 대상 과외 학원 개원..
  10. 예뻐진 얼굴의 또 다른 고민 "본인임..

문화

  1. 코로나에도 中 게임쇼 ‘2020 차이..
  2.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3.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4.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