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제왕절개 분만 36.7%… 꾸준히 감소

[2019-05-29, 11:08:54]

지난해 중국에서 제왕절개로 분만한 산모 비율이 36.7%로 꾸준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계면신문(界面新闻)은 중국 국가위생건강위가 발표한 ‘중국 산부∙유아건강사업발전보고서(2019)’를 인용해 중국 산모들의 제왕절개 분만 비율이 지난 2010년 46%에서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2010년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2000년부터 2008년까지 전세계에서 제왕절개 분만 비율이 높은 국가로 도미니카공화국, 브라질에 이어 3위로 지정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중국 제왕절개 분만 비율은 2012년 45.3%, 2016년 41.1%, 그리고 지난해 36.7%까지 떨어지면서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20년간 꾸준한 하락세를 보이는 나라로 꼽혔다. 한편, 한국의 경우 산모들의 제왕절개 분만 비율은 지난 2015년 39%, 지난해 42%로 높아졌다.

보고서는 또한 지난해 산모 사망률은 10만 명 중 18.3명으로 지난 1990년(88.8명)보다 79.4%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신생아 사망률은 3.9‰, 영아 사망률은 6.1‰, 5세 이하 아동 사망률은 8.4‰로 1991년보다 각각 88.2%, 87.8%, 86.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위생건강위 친겅(秦耕) 산부유아부 부장은 “제왕절개 분만은 산부인과의 적합한 임상 기술로 그 자체로는 크게 비난할 것이 못 된다”면서도 “일부 지역 또는 의료 기관의 비합리적인 제왕절개 분만 비율 상승은 의학적으로 숙달되지 못한 것으로 엄격하게 의학 규정을 준수하고 반드시 수술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에서 진행하도록 관련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1.1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4. 중국 거리에서 장애인이 보이지 않는..
  5. 中 국영기업 하룻밤에 2700만원 어..
  6. [1.1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
  7. 중국인들이 선택한 인기 쇼핑지 한국..
  8. 포동 주말학교 제14회 졸업식 개최
  9. 고등부 학생기자단 대입 합격을 축하합..
  10. 칭화, 베이징대 졸업생 어디 취업했나..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중국인들이 선택한 인기 쇼핑지 한국..
  3.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4. 中 올해 5G 스마트폰 판매량 4G..
  5. 中 평균 예식 비용 3400만원…5년..
  6.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7. 상하이, 자동차 검사 스티커 안붙여도..
  8. 中 자동차 중동과 아프리카에서 인기..
  9.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10.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중국 거리에서 장애인이 보이지 않는..
  3. 中 국영기업 하룻밤에 2700만원 어..
  4. 포동 주말학교 제14회 졸업식 개최
  5. 칭화, 베이징대 졸업생 어디 취업했나..
  6.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7. 中 초등 우등생에 ‘금값’ 돼지고기..
  8.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9. 中 시닝 버스정류장 도로 ‘폭삭’ 내..
  10.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가능성 배..

문화

  1.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2.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3.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5.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6.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7.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훌륭한 스승님
  2.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4.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