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디디쑨펑처 영업 재개, ‘여성은 밤에 일찍일찍 다니세요’?

[2019-11-07, 11:09:17] 상하이저널
잇따른 승객 피살사건으로 1년 여의 내부 정돈 시간을 가진 디디쑨펑처(滴滴顺风车)가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힌 가운데 여전히 비난여론의 뭇매를 비껴가지 못하고 있다. 

6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 보도에 따르면, 디디쑨펑처는 오는 20일부터 베이징, 난통(南通), 선양(沈阳), 창저우(常州), 스자좡(石家庄), 타이위안(太原), 하얼빈(哈尔滨) 등 7개 도시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디디쑨펑처에 따르면, 디디쑨펑처 서비스 시간은 5시~23시까지, 이 중 여성 승객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는 5시~20시까지로 정했다. 

지난해 5월과 8월 여성 승객이 기사에게 피살당하는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디디쑨펑처는 사회의 비난 여론 속에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보다 확실한 승객 안전보호 장치를 모색하기 전까지 영업재개를 무기한 연장한다'고 밝혔다. 

당시 디디쑨펑처는 기사 자격 심사가 지나치게 허술하다는 문제점이 지적됐고 심사 대상에 대해 범죄기록과 신용조사 등이 병행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이달 말 운영 재개를 발표한 디디쑨펑처는 "기사의 자격심사 조건을 강화하고 사전예방, 운행 중 (승객)보호, 운행 후 타당한 조치 등 4가지 면의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디디측이 발표한 조치들은 사용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거기에 여성차별적인 조치로 비난거리 하나를 더 추가했다. 누리꾼들은 "1년동안 고민해서 내놓은 해결책이 고작 여성들에 대한 차별이냐", "여성 승객의 이용시간을 제한하면서 남성 기사 채용은 제한 안 하냐", "그동안 많은 일들을 겪었음에도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변한건 하나도 없다. 여전히 자기중심적인 사고방식" 등 비난을 쏟아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수입박람회 ‘다이아몬드 변기’ 등장…무려 ‘15억’ hot 2019.11.06
    지난 5일 상하이에서 개막한 제2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다이아몬드와 황금으로 만들어진 ‘초호화 변기’가 등장해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5일 펑..
  • 中 알츠하이머 신약 개발 성공 hot 2019.11.05
    중국이 최초로 알츠하이머 신약 개발에 성공했다고 5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세계적으로는 오랜 '침묵'을 깨고 17년만..
  • 女승객의 ‘기장실 인증샷’ 논란 일파만파 hot 2019.11.04
    女승객의 ‘기장실 인증샷’이 불러온 결과 지난 3일 한 장의 사진이 SNS에서 논란이 되었다. 사진 속의 한 여성이 기장실로 보이는 장소에서 사진을 찍은 것이다...
  • 中 왕홍 생방송 판매 주의보 발령…왜? hot 2019.11.04
    中 왕홍 생방송 판매 주의보 발령…왜? 중국 당국이 왕홍들의 생방송 판매에 대한 제재를 가하기 시작했다. 3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을 뜨겁게..
  • 중국도 온라인서 전자담배 ‘OUT’ hot 2019.11.04
    중국도 온라인서 전자담배 ‘OUT’ 미국 전자담배 브랜드 쥴(JUUL)에 대해서 온라인 판매를 금지시켰던 중국이 이제는 전체 전자담배 온라인 판매를 금지하고 나선..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3.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4. 中 ‘지상 낙원’ 구채구, 개인 관광..
  5.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6.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7.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8.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9. [코트라] 중국 평균 임금 변화 및..
  10. 中 올해 외국인 관광 수입 155조원..

경제

  1.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2.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3.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4.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5. [코트라] 중국 평균 임금 변화 및..
  6. 中 올해 외국인 관광 수입 155조원..
  7. 中 장삼각 통합발전 규획 발표 …외국..
  8. 中 100대 도시 집값 전달比 0.2..
  9.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10. 상하이, 해외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사회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中 ‘지상 낙원’ 구채구, 개인 관광..
  3.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4. “회의록•의결내용 공개, 감사 기능..
  5.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6.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로 가볍게..
  7.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8. 中 초∙중∙고생 70% 독서 시간 1..
  9. 희망도서관 10살 됐어요
  10. 2019 제8회 항저우 한•중 대학생..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내달 8일 소설가 '이광복' 상하이..
  3. 2019년 대미를 장식 할 인기 공연..
  4.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5. [책읽는 상하이 60] 코스모스
  6.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7. [새 책 소개] 책, 예술을 만나다
  8.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9. SHAMP 12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타오바오
  2.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