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인터뷰] 함께 꾸는 클래식 연주의 ‘꿈’

[2019-11-09, 06:42:31] 상하이저널
꿈, 도전, 열정... 그리고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울림 챔버오케스트라 서종현, 함정준, 김은주(왼쪽부터)

 

“꿈으로 그냥 놔둘 겁니다.”
“꿈? 그게 어떻게 네 꿈이야? 움직이질 않는데, 그건 별이지. 하늘에 떠 있는, 가질 수도 없는, 시도조차 못 하는, 쳐다 만 봐야 하는 별.”

10년 전 인기를 모았던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명대사 중 하나다. ‘클래식’이라는 흥미진진한 소재로, 하나씩 부족한 사람들이 자신의 꿈을 향해 고군분투하며 나아가는 이야기, 그들 생의 가장 찬란했던 순간의 행복을 다룬 드라마다. 

교민사회에 ‘꿈’을 불어넣는 ‘울림’

장래희망이나 직업이 아닌, 마음 한 켠에 조용히 품었던 ‘꿈’을 함께 꾸는 이들이 있다. 지친 타국 생활에 클래식 악기로 교민사회에 ‘꿈’을 불어 넣는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그들은 꿈은 간직하는 것이 아니라 꾸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는 것이 아니라 꾸기라도 해보겠다는 것.

같은 꿈을 꾼 사람들이 모인지 7개월여, 정식 창단 3개월만에 무대에 선다. 10명으로 시작했던 오케스트라는 30명에 이른다. 이들 아마추어 클래식 연주자들은 악기와 함께 ‘열정’을 장착하고, 교민사회에 ‘울림’을 주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달 30일 오후 4시 30분 상하이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창단연주회로 새로운 도약

‘울림’은 인터넷 커뮤니티 카페에서 시작됐다. 클래식 악기 연주에 관심 있는 분들의 모임을 갖는다는 취지의 글 하나로 10여명이 모였다. 모두 직장인들로 바쁘게 일하는 중에도 늘 맘 속에 꿈틀댔던 클래식 악기 연주에 대한 꿈을 실현시키고 싶었던 사람들이 모인 것이다. 아마추어들의 의기투합으로 5개월만에 야외 무대에서 연주회를 가졌다. 이후 내부 재정비 후 이름을 ‘울림’으로 정하고, 창단 연주회를 시작으로 새로운 도약을 알린다.

새로운 출발선 위에 선 울림의 재도약, 상하이심포니오케스트라 함정준 오보이스트의 참여가 컸다. 지휘자로 울림과 연인을 맺었지만 아마추어 취미모임에서 프로 음악인의 손길이 주는 영향력은 컸다. 창단연주회 준비과정에서 단원들에게 연주능력 향상은 물론 무대 연주의 자신감도 심어줬다. 지난 8월 말에는 상하이심포니오케스트라 소속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를 초청해 마스터클래스를 열기도 했다. 앞으로 쑤저우, 닝보 등 화동지역 오케스트라 소속의 한국인 연주자들을 초청할 계획도 갖고 있다. 

클래식 음악을 사랑하는 누구나

함정준 지휘자는 “상하이 정도 도시면 교민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하나쯤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교민들이 대거 진출했던 10~20년 전에는 경제활동, 비즈니스에 몰입하느라 클래식 음악에 대한 여유가 없었을 것이다. 최근 몇 년 들어 교민사회 구성원들이 많이 교체되는 분위기다. 음악하는 세대들이 유입되고 있다”라며 “‘울림’ 창단이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부터라도 교민사회에 클래식 음악을 전파해 음악으로 위로가 되고 울림을 주는 오케스트라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또 “클래식 음악을 사랑하는 교민들이라면 겁내지 말고 울림의 문을 두드리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재 울림은 회사 대표, 의사, 강사, 직장인, 주부, 대학생 등 20대에서 50대까지 30명이 함께 하고 있다. 대학 음악 전공자부터 먼저 입단한 후 악기를 정하는 단원까지 실력 또한 다양하다. 클래식 음악을 좋아하고, 악기를 연주해보고 싶은 ‘열정’만 있으면 ‘울림’ 단원 자격이 된다는 것. 

이번 창단 연주회 역시 누구나 알 수 있는 곡 위주로 선곡했다. 관객의 호응과 대중성에 포인트를 뒀다. 대부분이 알만한 클래식 명곡과 영화음악, 애니메이션 음악, 가요까지 1시간 연주가 전혀 지루할 틈 없이 무대를 꽉 채울 예정이다.  

음악으로 소통하는 순수 오케스트라

클래식 악기 연주에 대한 꿈과 열정 하나로 함께 한 7개월 동안 크고 작은 내홍을 겪었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울림의 방향성이 잡혔다. ‘울림’은 종교, 정치를 초월한 오직 음악으로 소통하는 순수 오케스트라를 추구한다. 다양한 교민들과 함께 하겠다는, 확장성에 한계를 두지 않겠다는 의미기도 하다. 

그 동안 각자 꿨던 꿈들이 모여 ‘울림’이 됐다. 함께 꾸는 꿈은 더 멀리 간다. ‘울림’은 청소년까지 영향을 미치고, 소외계층을 위해 연주하는 등 음악이 주는 ‘선한 영향력’을 함께 나누겠다는 목표와 계획을 갖고 있다. 그리고 이들은 클래식 음악을 클래식 음악답게 연주하는 오케스트라로 성장하기를 꿈꾼다. ‘울림’의 좋은 기운과 향기가 교민사회에 깊고 널리 퍼지기를 기대한다.

고수미 기자

<창단 연주회 안내>
 
•일시: 
2019년 11월 30일(토) 오후 4시 30분

•장소: 
상하이한국문화원 3층(*여권 지참)
(徐汇区漕溪北路396号3楼) 

•공연 및 입단 문의: 
186 2103 5832/微信 go_soojeong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韩 뉴욕서 도쿄올림픽 욱일기 반대 시위, 中누리꾼 반응이 hot 2019.11.08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욱일기 반대 시위에 중국 누리꾼들도 박수를 보내고 있다. 지난 7일 뉴욕 맨허튼에서 한국광복회 등의 주도 하에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의 사용금..
  • 中 미성년자 게임제한 조치... 충전 한도• 게임시.. hot 2019.11.08
    중국이 미성년자에 한해 게임 충전금액 및 게임시간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지난 6일 국가신문출판총서는 관련 통지(关于防止未成年人沉迷网络游戏的通知)를 발..
  • 메이퇀 사칭 '신종 사기' 주의보 hot 2019.11.08
     최근 유명 배달앱 사이트를 가장한 신종 사기수법이 등장해 주의가 필요되고 있다고 신문방(新闻坊)이 전했다. 중국공안부에 따르면, 신종 사기수법은 배달앱..
  • '4300원에 오렌지 2200kg' 타인의 실수를.. hot 2019.11.08
    중국의 왕홍이 타오바오(淘宝) 쇼핑몰 점주의 실수를 틈 타 큰 타격을 주는 부도덕한 행위로 비난을 받고 있다고 8일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이 보도했다. 타오바..
  • 지난해 한국 국제결혼 ‘1등 신랑’ 국적은? hot 2019.11.07
    지난해 한국에서 다문화 결혼을 한 신혼부부 중 중국인 신랑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부 중에서는 베트남 신부가 가장 많았다.6일 해외망(海..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3.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4. 中 ‘지상 낙원’ 구채구, 개인 관광..
  5.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6.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7.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8.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9. [코트라] 중국 평균 임금 변화 및..
  10. 中 올해 외국인 관광 수입 155조원..

경제

  1.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2.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3.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4.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5. [코트라] 중국 평균 임금 변화 및..
  6. 中 올해 외국인 관광 수입 155조원..
  7. 中 장삼각 통합발전 규획 발표 …외국..
  8. 中 100대 도시 집값 전달比 0.2..
  9.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10. 상하이, 해외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사회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中 ‘지상 낙원’ 구채구, 개인 관광..
  3.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4. “회의록•의결내용 공개, 감사 기능..
  5.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6.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로 가볍게..
  7.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8. 中 초∙중∙고생 70% 독서 시간 1..
  9. 희망도서관 10살 됐어요
  10. 2019 제8회 항저우 한•중 대학생..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내달 8일 소설가 '이광복' 상하이..
  3. 2019년 대미를 장식 할 인기 공연..
  4.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5. [책읽는 상하이 60] 코스모스
  6.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7. [새 책 소개] 책, 예술을 만나다
  8.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9. SHAMP 12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타오바오
  2.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