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썩지않는 월병 논란…유통기한 10년 지나도 멀쩡

[2020-09-28, 15:03:54]

 

중국의 추석인 중추절(中秋节)가 다가오면서 월병(月饼) 판매가 늘고있다. 최근 중국 온라인에 무려 유통기한이 10년 지난 월병이 이슈가 되고 있다.

 


28일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에 따르면 최근 상하이에 살고 있는 저우(周)모씨가 일명 ‘썩지않는 월병’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남성은 자신의 부친과 함께 살고 있고 올해 9월 자신의 본가 냉동실에서 ‘유물’을 발견했다.


10년 전의 월병을 발견한 것이다. 이 제품은 중국의 유명 체인 제과점인 크리스틴(克莉丝汀)에서 판매한 것이었다. 6개 한 박스 포장된 제품 중 4개는 이미 먹었고 2개를 냉동 보관한 것으로 보였다. 겉 포장에 써 있는 일자는 무려 2010년 8월 30일,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제품이다.


윤기가 자르르한 외관, 아무런 냄새도 나지 않고 곰팡이가 핀 흔적도 없어 마치 올해 새로 나온 월병처럼 보였다. 이 남성이 또 다른 월병을 찾았고 2017년 9월 1일 생산한 롱텅위에하오(龙腾皓月)브랜드 제품 역시 윤기는 그대로 머금은 채 곰팡이 하나 없이 깔끔했다.


신문사 측에서 크리스틴 제과점에 직접 확인 전화를 걸었다. 그러나 고객센터 직원은 “10년 전 제품이요?”라며 다소 당황한 듯했고 관련 부서 책임자와 확인 한 뒤 답변을 주기로 했지만 지금까지 묵묵부답이다.

 

 


전문가에 확인한 결과 “수분 함량이 관건”이라는 뜻밖의 대답을 들을 수 있었다. 월병을 생산할 때 유화 과정을 거치는 데 이 유화 과정 후 제품 표면에 수분 함량이 3% 이하가 되면 겉에 막이 생긴다. 이 막이 형성되면 곰팡이가 생길 수 없는 환경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만 년 동안 보관하면 골동품 되겠다”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해당 월병 제조사에서 권고한 유통기한은 45일이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올 국경절 연휴 이동 시작...철도 이용객 1억.. hot 2020.09.28
    中 올해 국경절 연휴, 철도로 1억 명 이동 예상 중국의 민족 대이동이 시작되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춘절 연휴에 발이 묶였던 사람들에게 올해 국경절 연휴가 그..
  • 액션스타 청룽 호화주택, 경매 위기 hot 2020.09.28
    경매를 하루 앞두고 있던 액션스타 청룽(成龙, 성룡)의 베이징 호화주택이 경매가 취소되면서 첫 위기를 넘겼다. 27일 신경보(新京报) 보도에 따르면, 청룽이 베이..
  • [코로나19] 신규 확진 21명…상하이 10명 hot 2020.09.28
    [코로나19] 신규 확진 21명…상하이 10명 중국의 코로나19 해외 유입 환자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상하이 한 도시에서만 10명이 추가되었다. 28일 국가..
  •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일, 140명.. hot [3] 2020.09.25
    4,5차 전세기 26일로 통합 운항“중국 각지 항공로 개통, 급한 불은 끈 듯” 상해한국상회(한국인회)는 최근 4,5차로 연이어 추진했던 전세기의 탑승수..
  • 어머니회, 상해한국학교와 홍차오전에 기부금 전달 hot 2020.09.25
    한인어머니회 “코로나 위기 함께 이겨내요”상해한국학교 장학금 1만 5000元 전달홍차오전 불우 아동 돕기에 1만元 기부상하이한인어머니회(회장 김규미)가 코로나19..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10.16]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10. [10.20]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경제

  1.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2.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3.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4. 中최대 유통기업 '가오신' 알리바바..
  5.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6.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7. 中 '미성년자 보호법' 내년 6월 실..
  8. 中 1~3분기 GDP 0.7% 성장
  9.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中 저장성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10. 코로나바이러스 냉동식품 포장재서 '생..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