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② 상하이 생활의 위로 ‘여기 사는 즐거움’

[2018-10-05, 05:34:05]

상하이 생활의 위로 ‘여기 사는 즐거움’

 

야마오 산세이 | 도솔 | 2002-05-01


서울이지만 무려 국립공원 근처에서 살다가 상하이에 처음 왔을 때, 가장 힘든 것 중 하나가 산이 없다는 것이었다. 내밀한 나만의 시간을 갖게 해주고, 나를 안아주고 감싸주던 산언저리에서 40년 동안 살다가 갑자기 의지할 곳이 없어진 것 같던 그 느낌! 그 허전함을 나는 여행을 통해서, 그리고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 읽기로 채웠던 것 같다. 그래서 삭막한 콘크리트 메갈로폴리스 상하이에서 살아가는 나를 위로해준 책을 소개하고 싶다. 야마오 산세이 선생의 <여기에 사는 즐거움>이다.   

 
저자는 일본 가고시마 현의 작은 섬 야쿠섬에서 시인이자 농부로, 구도자로 25년간 가족과 함께 살다 작고하였다. 우리가 짐작하듯이 야생을 사는 섬에서의 생활은 낭만적이거나 호화스러운 즐거움이 아니다. 얼마 안 되는 먹거리 농사를 두고 야생동물과 다투기도 하고, 일 년 중 다섯 달이나 들이닥치는 태풍에 지붕이 내려앉거나 수도관이 파열되는, 어찌 보면 고달픈 생활의 연속이다.


그러나 수령 7200년 된 조몬 삼나무로부터 희망과 용기와 깨달음을 얻고 1400만 년 전 융기된 바닷가 바위에 앉아 태고의 시간을 생각하며 마음의 평화를 얻는다. 그리고 바다가 차려주는 풍요로운 밥상과 계절마다 숲에서 채취한 머위, 토란 등으로 자연의 맛을 느끼며 행복해한다. 또 계절의 순환을 경험하면서 봄에 백목련이 피면 동시에 나 자신도 피고 백목련이 지면 나도 진다는 생명의 근원적인 공명현상을 깨닫기도 한다.


이렇듯 책 속에는 환경 생태주의자이기도 한 야마오 산세이 선생이 일생 동안 일관되게 꿈꾸던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 조용하고 깊게 실천해 나가는 모습이 잘 드러나 있다. 지금 당장 자연 속으로 달려갈 수는 없더라도 더 많은 사람들이 <여기에 사는 즐거움>을 읽으며 자연이 주는 위로와 마음의 평화를 간접적으로라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그리고 거기서 더 나아가 선생의 모토였던 <지구 크기로 생각하고 지역에서 행동한다>를 각자의 삶 속에서 작게라도 실천할 방안을 찾아보면 좋겠다. 비슷한 책으로는 니어링 부부가 쓴 <조화로운 삶>, 공지영의 <지리산 행복학교>, 앤디 메리필드의 <당나귀의 지혜>, 그리고 내가 가장 애정하는 책 사진작가 호시노 미치오가 쓴 <알래스카, 바람 같은 이야기>가 있다.


신주영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 사이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온 지도 1년이 넘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10.12] '전자상거래법' 내년..
  4. 중국 근대사 인물들의 상하이 고거(故..
  5.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6.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7.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8. [창간19주년] “중국어는 기본,..
  9.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10. 스크린 속 그 곳, 상하이 영화파크(..

경제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3.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4. 광주시․전라남도, 杭州서 관광홍보대사..
  5. 세계 '여권' 파워 Top 3 아시아..
  6.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7. 상하이에서 칭다오, 4시간이면 간다
  8. 中 9월 자동차 판매량 7년来 최대..
  9. 롯데마트 연내 중국 매장 ‘완전 철수..
  10. 중국인 7355만명 반려동물 기른다...

사회

  1.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2.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3.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4. [창간 19주년] “중국 현지 최신..
  5. 차세대 여권 디자인에 투표하세요
  6. 中 ‘동성 커플쥐’에서 새끼 쥐 출산..
  7. 또 백신… 이번엔 유통기한 지난 백신..
  8. 쯔루, 임대집서 몰카 나와…5개월간..
  9. [창간 19주년] 중국유학 후, 이렇..
  10. 상하이 수입박람회 반입 금지 품목 살..

문화

  1. 내년 4월 상하이모터쇼, 36만평 규..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4.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5.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9. '막장' 왕바오창 전처의 불륜남, 6..
  10. [책 읽는 상하이 4] 냉정과 열정사..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3.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4.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은..
  5. [아줌마이야기] 꿈꾸지 않으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