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33] 농담

[2019-05-08, 11:28:10] 상하이저널
밀란 쿤데라 | 민음사 | 1999.06.25

밀란 쿤데라는 체코 출신의 세계적인 작가이다. <농담>은 그의 첫 번째 소설이자 그를 세상에 널리 알린 작품이기도 하다. 

1948년 체코의 프라하. 패기 넘치는 대학생 루드빅은 사랑하는 여학생 루치에의 관심을 끌기 위해 무심코 농담 한마디를 엽서에 써서 우편으로 보낸다. 그 농담 한마디는 루드빅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꾸어 버린다. 엽서는 검열을 받게 되고 루드빅은 학교에서 재판을 받게 된다. 마지막까지 믿었던 친구에게 배신을 당하고 군에 강제 징집되어 탄광에서 5년간 가혹한 세월을 보낸다. 그는 10년간 친구에게 복수하려는 일념으로 모진 고통을 견뎌낸다. 

루드빅은 루치에를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면서 지내지만 15년 후에 그녀를 만났을 때는 알아 볼 수도 없을 만큼 그녀는 변해있었다. 그는 그것조차 못된 농담처럼 느껴진다. 그는 마지막까지 믿었으나 자신을 재판에 회부한 절친한 친구 제네빅에게 복수하고자 제네빅의 부인인 헬레나에게 계획적으로 접근해 헬레나가 자신을 사랑하게 만든다. 하지만 이미 제네빅과 헬레나의 부부 생활은 오래 전부터 파경에 도달한 상태였다. 오히려 제네빅은 둘의 사이를 축하해주면서 다른 여자와 멋지게 떠나 버린다. 인생의 모든 것을 걸고 준비해 온 것들이 모두 실패로 돌아가면서 그는 쓸쓸히 제자리를 찾아간다. 가벼운 농담이 가져다 준 인생의 좌절을 다시는 제자리로 돌려 놓을 수 없다는 것을 느끼면서 일상으로 돌아가려 한다. 

“그 누구도 이미 저질러진 잘못을 고치지는 못하지만, 모든 잘못은 잊혀질 것이다.”

루치에가 탄광에서 석방되면서 하는 말이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모든 것은 잊혀지고 고쳐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루치에는 모든 고생이 끝난 후에 그리워했던 모든 것들을 못된 농담처럼 느끼며 허탈하게 새로운 삶과 직면한다.

그 당시 체코는 이념의 도가니 속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알 수 없는 혼돈 그 자체였다. 어느 날은 적이고 어느 날은 동지가 된다. 해방 직후에 6.25를 거치고 또 유신시대를 지내면서 많은 희생이 있었던 우리나라의 시대 상황과 비슷하다. 젊은 나이에 연인에게 멋있게 보이려고 한 가벼운 농담조차 허용되지 않는 폐쇄된 사회, 내가 살기 위해 친구조차 버려야 하는 사회였다. 

그 암울한 시대의 문학을 사랑하는 이유는 지금의 내가 속한 이 사회와 이 시대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한다는 것이다. 힘들고 지친 일상에 책 한 권이 주는 메시지를 생각하면 나는 다시 많은 책 속에서 진주를 캐듯이 도서관 서가를 뒤진다. 

마가렛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5월 어느 봄날의 연주회 hot 2019.05.11
    일본 뉴에이지 음악의 선구자 키타로의 첫 중국 순회 공연 2019喜多郎《古事记与宇宙》音乐会 上海站 2017년 크리스마스, 키타로가 선사하는 새로운 테마 음악회인...
  • [책읽는 상하이 32] 명상에 답이 있다 2019.04.27
    뇌를 움직이는 마음의 비밀장현갑 | 담앤북스 | 2013.06.17 “50세 이후부터는 체력이 능력이다!”라는 말에 공감하며 건강 공부 한창 할 때, 한..
  • 행사의 여왕 5월, 이번 생에 꼭 봐야 할 전시들 hot 2019.04.27
    마드모아젤 프리베: 샤넬 전시회(Mademoiselle Privé:走进香奈儿)기존 패션의 틀을 깨버리고 아름다우면서도 실용주의 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던 가브리엘 샤..
  • 마약 양성 반응에도 박유천 中 팬들 “믿는다” hot 2019.04.26
    “영원히 떠나지도 포기하지도 않을 것”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중국 팬클럽이 최근 논란에 대한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25일 봉황망오락(..
  • [책읽는 상하이 31] '삶을 바꾼 만남' 스승 정.. hot 2019.04.23
    정민 | 문학동네 | 2011.12.07이 책은 한양대학교 정민 교수가 문학동네 카페 ‘우리 시대의 명강의’ 코너에서 ‘삶을 바꾼 만남’이라는 제목으로 매주 강의..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대륙의 극장! 상하이 ‘초특급’ 영화..
  3.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4.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5. 푸동주말학교 신나는 여름방학! 8월..
  6.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7.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8.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9.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10.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경제

  1.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2.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3.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4. 시진핑 방북 “한반도 문제 적극 지원..
  5. 상하이 1년에 전시회 1000회 연다..
  6. 上海 성 경계지역 고속도로 요금소 사..
  7. 푸동발전은행,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8. 삼성, 中 3대 통신사 손잡고 ‘5G..
  9. 메이퇀, 경쟁사 핵심 정보 '절도'..
  10. 쑤닝닷컴, 까르푸 중국법인 새주인 됐..

사회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3.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4.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5. 中 피서 떠나기 좋은 도시 10곳
  6. 100명 아이들 목숨 앗아간 과일 ‘..
  7. 이웃에 농담 건넸다 ‘급사’…결국 1..
  8. 中 신생아 병실 이름도 ‘명문대’로…..
  9. 아름다운매장 문닫았다
  10. 中 홀로 밤길 걷던 여성 상대 흉악범..

문화

  1.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2.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3. [책읽는 상하이 40] 행복의 기원
  4. 상하이 한여름 밤의 음악여행
  5. 여름방학, 독서의 시간... 추천도서..
  6. [박물관] 상하이박물관(上海博物馆)으..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2. [법률칼럼] 베트남 진출을 계획한다면
  3. [아줌마이야기] 게발선인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