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35] 숨결이 바람 될 때

[2019-05-17, 07:18:34]

서른여섯 젊은 의사의 마지막 순간


 

폴 칼라니티 / 흐름출판 / 2016.08.22.


“죽음 속에서 삶이 무엇인지 찾으려 하는 자는 그것이 한때 숨결이었던 바람이란 걸 알게 된다.”


브루크 폴크 그레빌(Baron Brooke Fulke Greville)의 시로 시작하는 폴 칼라티니(Paul kalanithi)의 《숨결이 바람 될 때》는 우리 자신이나 가족, 친족, 그리고 지인들이 ‘죽음’ 대면하게 되었을 때 어떻게 받아들이고, 객관화시킬 수 있는지 보여주는 책이다.


그는 스텐퍼드 대학에서 영문학과 생물학을 공부하였고, 영문학 석사 학위를 취득 후, 문학과 철학, 동시에 생물학의 교차점에 있는 의학을 공부하기로 결정한다. 레지던트 6년 차, 7년의 과정을 마치면 그에게는 스텐퍼드 대학의 교수와 신경외과 연구소에서 연구자의 길을 걸을 수 있는 탄탄대로가 펼쳐져 있었으나, 36살의 젊은 나이에 ‘폐암’이라는 진단을 받게 된다. 지난한 투병 생활 중에 ‘죽음’을 냉정하고 바라보지만, 삶에 대한 일말의 희망을 놓지 않고자 이 책을 집필하게 된다.


그가 치료에 들어가기 전 자신의 아내 루시와 상의하여 아이를 먼저 가질 것을 결정한다. 이는 그 자신이 학부 시절 배웠던 사뮈엘 베게트의 구절 “그래도 계속 나아갈 거야”의 구절처럼 자기 삶의 의지를 다지는 것이었다. 레지던트 7년 차의 연구와 과정을 마치고, 마지막 수료를 남겨둔 시점, 그리고 그의 2세 케이디가 태어나 8개월 정도가 되었을 때 폐암은 그가 연구하였던 대상이 뇌종양으로 전이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이렇게 말한다. “모든 사람이 유한성에 굴복한다. 이런 과거 완료 상태에 도달한 건 나뿐만이 아니리라. 대부분의 야망은 성취되거나 버려졌다. 어느 쪽이든 그 야망은 과거의 것이다. 미래는 이제 인생의 목표를 향해 놓인 사다리가 아니라 끊임없이 지속되는 현재가 되어버렸다.”고 하지만, 미래를 빼앗기지 않을 한 가지 바로 자신의 딸 케이디임을 밝힌다.


결국 그는 이 책을 완성하지 못한 체 떠나고, 그의 아내가 담담히 그의 마지막 순간을 후기에 술회하고 있다. 그녀 또한 폴이 점근선(한계)에 다가 가기 위해 노력하였고, 그 것이 그의 삶 자체였음을 말한다. 물론 그는 고되고 힘들었지만, 결코 흔들리지 않았으며 그에게 주어진 삶을 이 책에 기술해 놓았음을 이야기 한다.


사람들은 매 순간마다 ‘죽음’을 의식하고 살지 않는다. 어쩌면 그렇기 때문에 쉽게 ‘죽어버려야지’라는 말을 내 뱉는지도 모른다. 폴 칼라니티는 환자들을 위하여 매일 ‘죽음’과 싸웠고, 그 자신이 환자가 되어서 ‘죽음’ 문턱에 들어섰고, ‘죽음’을 인지하면서 차근차근 모질고도 성실하게 ‘죽음’을 위한 계획을 세웠다. 이 책을 통해 지금의 매 순간, 매 시간에 감사하며 사랑하는 가족들과의 삶이 헛되지 않도록 흐트러진 내 마음을 다 잡아 본다.

카르페 디엠(Carpe Diem)!!

 

차현정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 초여름 유쾌 상쾌한 전시 hot 2019.05.18
    라인프렌즈 ‘I am Sally’ 체험전LINE FRIENDS城市地标行——I AM SALLY限时体验展전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인기 캐릭터 라인프렌즈의 첫 단독 캐릭터..
  • [책읽는 상하이 34] 여행의 새로운 발견 <내 방.. hot 2019.05.14
    그자비에 드 메스트르 저 | 유유 | 2016.03.24불어 번역가이신 백선희 선생님께 책을 선물 받았다. <내 방 여행하는 법> (세상에서 가장 값싸..
  • [박물관] ‘중화국화전람회’를 통해 본 90년 전.. hot 2019.05.11
    박물관 탐방 ①   ‘중화국화전람회’를 통해 본 90년 전 上海 1928년 중화국화박람회 개최 ‘상하이민정박물관(上海民政博物馆)’   1928년..
  • 5월 어느 봄날의 연주회 hot 2019.05.11
    일본 뉴에이지 음악의 선구자 키타로의 첫 중국 순회 공연 2019喜多郎《古事记与宇宙》音乐会 上海站 2017년 크리스마스, 키타로가 선사하는 새로운 테마 음악회인...
  • [책읽는 상하이 33] 농담 2019.05.08
    밀란 쿤데라 | 민음사 | 1999.06.25밀란 쿤데라는 체코 출신의 세계적인 작가이다. <농담>은 그의 첫 번째 소설이자 그를 세상에 널리 알린 작..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대륙의 극장! 상하이 ‘초특급’ 영화..
  3.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4.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5.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6. 푸동주말학교 신나는 여름방학! 8월..
  7.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8.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9.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10.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경제

  1.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2.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3.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4. 시진핑 방북 “한반도 문제 적극 지원..
  5. 上海 성 경계지역 고속도로 요금소 사..
  6. 푸동발전은행,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7. 삼성, 中 3대 통신사 손잡고 ‘5G..
  8. 中 ‘화웨이 보복?’ 캐나다산 육류..
  9. 메이퇀, 경쟁사 핵심 정보 '절도'..
  10. 쑤닝닷컴, 까르푸 중국법인 새주인 됐..

사회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3.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4.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5. 中 피서 떠나기 좋은 도시 10곳
  6. 100명 아이들 목숨 앗아간 과일 ‘..
  7. 이웃에 농담 건넸다 ‘급사’…결국 1..
  8. 中 신생아 병실 이름도 ‘명문대’로…..
  9. 아름다운매장 문닫았다
  10. 中 홀로 밤길 걷던 여성 상대 흉악범..

문화

  1.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2.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3. [책읽는 상하이 40] 행복의 기원
  4. 상하이 한여름 밤의 음악여행
  5. 여름방학, 독서의 시간... 추천도서..
  6. [박물관] 상하이박물관(上海博物馆)으..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2. [법률칼럼] 베트남 진출을 계획한다면
  3. [아줌마이야기] 게발선인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