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화 중국 FA컵 우승

[2019-12-09, 10:23:45]

올해 하반기부터 상하이 선화(上海申花)의 수장으로 등장한 최강희 감독이 결국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지난 6일 상하이 홍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산동 루넝(山东鲁能)과의 경기에서 전반 0:1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결국 3: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2019 중국 FA컵 우승을 차지했다고 8일 신민만보(新民晚报)가 전했다.


후반에 투입된 김신욱이 선제 결승골을 넣어 팀의 완승에 기여했다. 이로써 상하이 선화는 3년 동안 2번의 우승을 거두었고 내년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본선행 티켓을 확보했다.


올해 7월에 선화팀의 수장으로 등장해 불과 6개월도 안되는 시간 동안 팀의 전투력을 상승시킨 최강희 감독의 ‘매직’에 매료된 구단주들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구단주인 우샤오후이(吴晓辉) 회장은 “상반기에 선화는 플레이에 어려움을 겼었다. 하반기 최 감독이 온 뒤 반 년만에 선수들의 플레이에 큰 변화가 생겼다”며 “내년부터 있을 경기 결과에도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며 최 감독이 계속 상하이 선화를 이끌 것을 암시했다. 또한 “김신욱 선수의 후반전 골이 이번 승리의 가장 결정적이었다”며 칭찬했다.


최강희 감독은 전북 현대를 2006년, 2016년 ACL 우승으로 이끈 장본인이기도 하다.이 때문에 구단주들의 기대가 크다. “상하의 선화의 부흥은 이제 막 시작했다. 앞으로 3년간 상하이 선화는 더 많은 우승컵을 거머쥘 것”이라고 자신했다.


중국 축구팬들 역시 최강희 감독의 저력에 감동했다. “중국으로 온 뒤 모든 일이 순탄치 않았지만 결국 마지막에 승리를 안겨줬다. 대단하다!”, “중국 국가대표팀에 새로운 감독이 필요하다면 최 감독도 고려해야한다”, “반년 만에 우승이라니..앞으로 3년이 기대된다”라고 기대하는 한편 “상하이 선화는 노장들이 너무 많다”, “헝다(恒大)에서 젊은 피를 수혈해야만 ACL 우승도 가능할 것”이라며 현재 상하이 선화팀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뮤지컬 ‘가족상회’를 보고 hot 2019.12.10
    지난 11월 30일 저녁,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무릅쓰고 뮤지컬 공연장으로 향할 수 있었던 것은 내가 전문연극인이었기 때문만은 아니었다. 상하이저널에서 "마법..
  •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러리가 한 곳에.. hot 2019.12.09
    다른 나라에 여행 하러 가면 반드시 그 나라의 서점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단순히 책을 판매해서 책을 보러 가는 것이 아니라 저자의 입장에서 그곳에서 얻는 가..
  • [책읽는 상하이 62] 철학자와 하녀 2019.12.07
    고병권 | 메디치미디어 | 2014.5 철학자 탈레스가 별을 보며 걷다 우물에 빠졌다. 하녀는 철학자가 하늘을 보는 데만 열심이지 발치 앞에 있는 것도..
  •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시 hot 2019.12.07
    특별전冰雪奇缘:梦幻特展전세계 아이들에게 무한한 사랑을 받고 있는 특별전이 중국에서는 처음으로 상하이 환치우강(环球港..
  •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성료 hot 2019.12.06
       지난달 30일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가 상하이한국문화원에서 열렸다. 비 오는 날씨에도 180여명이 문화원 아리랑홀..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1.1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
  4. 고등부 학생기자단 대입 합격을 축하합..
  5.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6. [선배기자 인터뷰] "두려워하지 말고..
  7. [1.16]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8.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9.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10.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3.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일본서도..
  5.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6. 상하이, 자동차 검사 스티커 안붙여도..
  7.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8. 윈도우7 업데이트 지원 중단, 해커..
  9.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中国 3위…한..
  10. 알리바바 이번에는 세금 환급 사업에..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3.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4.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가능성 배..
  6. 中 시닝 버스정류장 도로 ‘폭삭’ 내..
  7.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8. 입주민 단체방에 실수로 300만원 투..
  9. 上海 ETC 보급화에 오히려 현금 차..
  10.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문화

  1.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2.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3.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5.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6.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7.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2.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