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2020-07-01, 05:49:56] 상하이저널
제임스 설터 | 마음산책 | 2010.04.15
(원제: Last Night)

미국 최고 현대 작가로 칭송받는 1925년생 제임스 설터(2015년 사망)의 단편집으로 2005년 작가 80세에 출간됐다. 위의 21세 바타이유가 출간한 책이랑 미묘하게 비교가 된다. 

삶의 부조리 아니 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어리석은 미망과 그로 인한 고통과 슬픔이 처연하지만 아름답게 그려져 있는 단편들.. 세상살이에서 만날 수 있는 온갖 케이스의 사랑과 배신, 상실과 고통, 그 사이를 스쳐 지나가는 꿈같은 순간들이 구름 잔뜩 흐린 하늘 사이로 한 줄기 빛이 비치듯 나타나는데 작가는 그 순간을 너무나 아름답게 그려냈다. 

단편 소설집이란 것이 모든 단편이 다 좋을 수는 없는 법인데 예외적으로 그 법칙(!)을 깨는 단편집. 인간들의 이러저러한 모자람과 어리석음을 팔십 세 노작가의 연륜이 다정하게 어루만져주는 듯하다. 

<혜성>, <포기>, <플라자호텔>, <방콕>을 지나 가장 많이 언급되는 대망의 <‘어젯밤>에 이르면, <어젯밤>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게 된다. 직접 읽어 느끼는 즐거움을 망칠 수 없게 하는 작품들이 있는 법이라.

제임스 설터의 문장들 역시 간결한데 어렵고 복잡한 것을 간단하게 말하는 능력이 대단하다. 그가 바랬다는 것처럼 나뭇잎의 잎맥만 있는 문장들이다. 

‘행복은 다른 걸 갖는 게 아니라 언제나 똑같은 걸 갖는 데 있다는 걸 난 그때 몰랐어.’ 
- <방콕 >中

신경은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상회, 드디어 전세기 운행 허..
  2. 중-한 항공편 현재 매주 15편…20..
  3. 인천-푸동 전세기 확정! 11일 10..
  4. [8.6] 중-한 항공편 현재 매주..
  5. [8.5] 화웨이, 억대 초봉 ‘천재..
  6. 한국, 다수 아파트 취득 외국인 세무..
  7. 华为 억대 초봉‘천재소년’2명 영입…..
  8.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9. 항저우, 신장 출신 무증상감염자 발생..
  10. 中 대도시 임대료 4개월 연속 하락…..

경제

  1. 华为 억대 초봉‘천재소년’2명 영입…..
  2.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3. 中 대도시 임대료 4개월 연속 하락…..
  4. 中 ‘국민생수’ 농부산천, 24년만에..
  5. 美 “신뢰할 수 없는 중국 앱 모두..
  6. 中 외교부, 美 틱톡 제재에 “경제문..
  7. 美 ‘클린 네트워크’로 중국 IT기업..

사회

  1. 상해한국상회, 드디어 전세기 운행 허..
  2. 중-한 항공편 현재 매주 15편…20..
  3. 인천-푸동 전세기 확정! 11일 10..
  4. 한국, 다수 아파트 취득 외국인 세무..
  5. 상하이 기업인 50명 알리바바 항저우..
  6. 항저우, 신장 출신 무증상감염자 발생..
  7. 中 웨이신 계정 ‘임대’ 성행…범죄에..
  8. 上海에 부는 한류바람 韩风节 15일..
  9. 韓 10일부터 中 후베이 입국 제한..
  10. 中 네이멍구서 올해 첫 흑사병 사망자..

문화

  1. 8월에 열리는 상하이 대형 전시
  2. ‘뮬란’ 북미지역 영화관 개봉 포기…..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