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95] 저는 남자고, 페미니스트입니다

[2020-09-28, 17:48:42] 상하이저널
최승범 생각의힘 | 2018.04.13.

지난 3월부터 상하이 한인 여성 네트워크 ‘공감’이라는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동하면서 페미니즘에 관해 관심을 갖고 공부를 하게 되었다. 사실 여성우월주의와 성 대결 구도 등의 편견이 살짝 있었기에 조심스럽게 접근하기로 하고 ‘공감’이 희망도서관에 기증한 도서를 빌려 조금씩 읽기 시작했다. 페미니즘 왕초보인 내 마음에 와닿아 빠르게 나를 설득시킬 수 있는 것이 없을까 골몰하던 중 발견한 것이 바로 최승범 작가의 <저는 남자고, 페미니스트입니다>라는 책이다. 

이렇게 자신 있게 자기를 소개하는 남자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이 책의 작가는 현재 강릉의 한 고등학교에서 국어를 가르치는 30대 중반의 선생님으로 학교에서 마주하는 수백 명의 남학생들과 남자 선생님들에게 페미니즘을 전파하며 좀 더 평등한 사회로의 변화를 위해 교육 현장에서 애쓰고 있다. 

어린 시절 어머니가 아버지보다 많은 돈을 벌면서도 명절날 아버지로부터 갈비뼈가 부러지도록 폭력을 당하며 약자로 살아가는 모습, 시댁에서는 돈 안 주고 부리는 노예쯤으로 취급받는 어머니의 삶에 감정이입을 하면서 문제의식을 느끼게 되었다고 한다. 이후 대학생이 되어 본격적으로 페미니즘을 공부하면서 어머니가 한평생 왜 그렇게 살아왔는지 이유를 찾는 계기가 되어 지금은 페미니즘 책을 2권이나 쓴 꽤 유명한 작가가 됐다.
 
한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객관적인 자료를 제시한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2016년 한국의 성별 임금 격차는 36.7%, 남성이 100만 원을 받을 때 여성은 63만 원을 받는데 이는 OECD가 조사를 시작한 2000년 이래 한 번도 1위를 놓치지 않았다. 세계경제포럼이 해마다 발표하는 성격차지수(GGI)에서 한국은 2016년 기준 144개국 중 116위를 차지하며 줄곧 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여성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발표한 유리천장지수에서 한국은 2016년 기준 100점 만점에 25점을 받아 29개 조사 대상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하며 4년 연속 꼴찌를 기록했다. 2014년 고용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한국 남성은 하루 45분의 가사노동을 한다. 이는 한국 여성이 매일 할애하는 227분의 20%가 되지 않는 시간이다. 남녀 가사 분담률은 16.5%로 OECD 회원국 중에서도 최하위다. 

데이트 폭력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고 이로 인한 살인은 최근 매년 100여 건에 달한다. 사흘마다 한 명의 여성이 사망하고 있지만 계속되는 솜방망이 처벌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상에서 느끼는 여성혐오와 차별뿐 아니라 통계에 의한 수치를 보니 우리나라 남녀 불평등 구조의 현실을 더욱 실감할 수 있었고 성차별의 근거가 되는 확실하고도 중요한 자료가 되어 주었다.

성평등은 여성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견고하고 좁은 틀에 갇힌 남성도 구출할 수 있다고 작가는 말하고 있다. 우는 남자, 말 많은 남자, 힘없는 남자도 괜찮다. 군대 가라 떠밀고, 데이트 비용과 집 장만의 부담을 주고, 아담한 키와 작은 성기에 주눅 들게 하는 주체가 ‘김치녀’가 아니라 가부장제의 폐해라는 사실을 이해하고 나면 남성의 삶도 자유로워진다고 이야기한다. 성 역할 고정관념의 틀이 서로를 억압하고 불평등을 초래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올바른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평등한 성역할 모델을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한다.

 작가는 페미니즘을 공부하다 보면 마음 아픈 사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게 되고 당연한 것이 낯설어지는 경험을 하게 된다고 한다. 개인의 삶을 사회와 역사로 확장할 수 있는 거시적 안목도 싹튼다고 한다. 세상이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하지만 오랫동안 뿌리 깊게 내려져 마치 공기처럼 느껴지는 차별의 삶은 여전히 우리들의 현재이자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될지 모른다는 생각에 절박함이 나에게도 밀려왔다. 페미니즘은 성별, 장애, 피부색, 성적지향 등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들이 존중받고 자신들의 권리를 찾아 행복한 삶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하는 일이라 하니 그 필요성과 절실함이 더욱 중요하게 다가온다. 

어느덧 40대 중반이 된 내가 공부해야 할 이유를 점차 찾아가며 사회의 변화를 꿈꾸고 있는 지금의 모습이 신기하고 놀랍기도 하다. 더 나은 세상을 위해 필요한 존재일 수 있다니 새로운 희망과 즐거움이 가득해지는 오늘이다.


김순정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10월 놀면 뭐하니? 감성 충만 전시∙축제 hot 2020.10.03
    10월 놀면 뭐하니? 감성 충만 전시∙축제 불멸의 작곡가, 베토벤 탄생 250주년 기념 전시 베토벤의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봐야하는 전시다. 올해가...
  • 10월, 분위기 있는 공연으로 시작해 볼까 hot 2020.10.03
    '柒乐队/黑屋/熊猫眼' 3개 밴드 합동 콘서트 •10월 6일 20:00    •育音堂(音乐公园店)(长宁区愚园路1398号B1-02)•..
  • SHAMP 10월 추천도서 hot 2020.09.30
    상해교통대MBA와 한양대가 운영하는 SHAMP에서 중국에서 일하는 분들을 위해 이라는 테마로 매월 도서를 선정, 추천하고 있다.CHANG..
  •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hot 2020.09.26
    국경절 8일간의 긴 연휴가 시작된다. 코로나19로 상하이를 벗어나기 쉽지 않은 교민들의 고민은 크다.  좋은 계절에 집콕만이 최선은 아니기 때문. 공원..
  • 국경절, 극장에서 즐기는 중국 영화 5편 hot 2020.09.26
    긴 국경절 연휴, 코로나로 인해 상하이를 벗어나기 쉽지 않은 가족들과 함께 극장 나들이를 해보자. 중국어가 완벽하지 않더라도 기나긴 연휴 하루쯤은 중국 영화 감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10.16]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10. [10.20]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경제

  1.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2.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3.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4. 中최대 유통기업 '가오신' 알리바바..
  5.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6.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7. 中 '미성년자 보호법' 내년 6월 실..
  8. 中 1~3분기 GDP 0.7% 성장
  9.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中 저장성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10. 코로나바이러스 냉동식품 포장재서 '생..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