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동장군

[2018-02-13, 06:12:00] 상하이저널

상하이의 겨울의 위세가 매섭다. 최근 몇 년 동안 비교적 춥지 않은 겨울을 보내다 보니 체감상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지구 북반구 곳곳의 겨울을 들여다 보면 상하이의 겨울은 추운 것도 아니다. 미국을 비롯 전 세계 곳곳이 폭설과 혹한에 몸살을 앓고 있고 가까운 대한민국도 유래 없는 한파에 다들 혀를 내두르고 있다. 동장군이 온 세계를 휘젓고 있는 느낌이다. 반면 여름인 남반구의 호주는 45도를 웃도는 여름이라니 지구촌이 난리다.

 

2008년 초, 남편이 의류 회사에 다닐 때, 겨울 상품으로 파카를 많이 준비했었다. 12월, 1월 유난히 따뜻한 겨울로 인해 팔리지 않았고 잘못된 예측으로 재고로 남을까 봐 좌불안석이었다. 춘절을 2주 앞두고 일주일 가까이 상하이에서 처음 보는 폭설이 내렸다. 초등 2학년, 4학년 진입을 앞 둔 우리 아이들에겐 처음 보는 광경이었고 커다랗고 도톰한 비닐을 가지고 아파트 단지 내의 눈이 쌓인 얕은 언덕에서 썰매를 타고, 눈사람을 만들며 놀았다. 하지만 춘절을 앞두고 고향에 내려가야 하는 이들에겐 당황스러운 눈이었다. 그리고 10년 만에 상하이의 하늘에서 송이송이 하얀 눈이 펑펑 내려오는 한 주를 보냈다. 태어나 눈을 처음 보는 우리집 강아지도 입에 발에 눈을 달고 뛰어 다니는 걸 보니 눈이 주는 마법이 있는 듯 하다.

 

한국이나 상하이나 하늘에서 내리는 눈의 결정과 환상은 똑같다. 하지만 땅에 떨어지는 순간 한국과 상하이의 차이를 극명하게 느낀다. 10년 전에도 그랬다. 분명 일주일 가까이 눈이 내려 꽤 쌓였는데 눈사람을 만들다 보면 10분도 되지 않아 장갑이 축축하다. 눈이 쌓인 맨 밑바닥은 얼음이 아니라 물기로 축축하다. 차가 많이 다니는 도로나 사람이 자주 다니는 인도는 조금만 눈을 치워도 눈이 금새 녹는다. 눈이 쏟아진 다음날 급히 세무국에 가야 했던 나로서는 눈이 주는 동화 감성은 그대로 누리고 자동차나 오토바이, 자전거로 이동하기엔 별 어려움이 없는 상하이의 날씨가 고맙기까지 하다. 일단 바로 보이는 주변의 사람들이 보고 즐기는 수준으로만 눈이 왔음이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내의 인공 연못에 얼음이 어는 것은 손으로 꼽는다. 눈이 오고 난 후 춘절을 앞두고 연못은 아침, 저녁으로 매일 얇은 얼음이 덮여 있다. 상하이에도 동장군이 위세를 떨치고 있다. 중국 거주 초반 북경에 거주할 때 북경의 겨울은 혹독했다. 북경대학이나 청화대학 안에 있는 호수는 꽁꽁 얼고 사람들은 그 위에서 자연이 주는 빙판에서 스케이트를 탔었다. 고위도의 하얼빈이나 심양의 겨울은 어떨까? 솔직히 상상이 되지 않는다. 젊어서는 추위를 잘 타지 않았는데 나이가 드니 추위를 많이 타게 된다. 집에서도 얇은 패딩을 입고 수면양말을 신고 손을 자주 주머니에 넣고 있게 된다. 한국에서 핫팩을 박스째 가져 와 외출하는 아이들에게 쥐어준다. 롱패딩이 유행인 것이 다행이다 싶은 날씨다.

 

겨울에 입지 않던 내복을 꺼내 입었다. 아침에 일어나면 공기지수를 확인하고 거실 환기부터 시킨다. 동장군이 차가운 겨울 바람을 힘껏 집안에 불어 넣는다. 춥지만 정신은 번쩍 든다. 뒷베란다를 통해 보니 오늘도 연못이 얼어 있다. 동장군이 밤새 부지런했나 보다. 수면 양말도 신고 실내지만 도톰하게 입고 뜨거운 물을 끓여 차를 내린다. 동장군에게도 한 잔 권하며 봄처녀를 기다려 본다.

 

Renny(rennyhan@hanmail.net)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아줌마이야기] 입장차이 2018.02.05
    햇수로 8년을 연애를 하면서 그이는 한번도 부모님께 나를 인사시키지를 않았다. 결혼을 하려고 서로 마음을 확인하고서도 한참 동안 나를 만나지 않은 것이 결혼반대...
  • 중국 무인 신소매(新零售) 시장 hot 2018.01.29
    [중국 온라인쇼핑몰을 말한다 118] “앞으로 10~20년이면 지구상에서 전자상거래 라는 말은 사라지고, ‘신소매’라는 개념이 대체하게 될 것이다.” 이 말은 지..
  • [아줌마이야기] 세상은 좁다 2018.01.25
    삶의 터전을 중국으로 옮기고 난 후부터 한국에 있는 지인들과의 연락은 뜸해질 대로 뜸해졌다. 어쩌다 소식이라도 듣게 되도 선뜻 먼저 연락하기가 꺼려졌다. 이렇게...
  • [아줌마이야기] 아홉수 hot 2018.01.18
    아줌마이야기 아홉수 나이가 49세에 이르기까지 9세 때는 어려서, 19세는 새로운 도전에 벅차서, 29세엔 결혼을 해서, 39세엔 살기 바빠서 아홉수에 다다른 나..
  • [아줌마이야기] 사랑은 받는 것 2018.01.10
    "사랑은 주는 걸까? 받는 걸까?" 중년을 지나가는 요즘 난 좀 고루하다고 느껴질 수도 있는 사랑이란 것에 대해 생각할 때가 많다. 내가 어렸을 때는 사춘기나..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터뷰] “클래식 음악의 미래, 중..
  2.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3.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4. [10.17] '카페베네’ 채무위기로..
  5. 차세대 여권 디자인에 투표하세요
  6.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7.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8.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9. [10.19]中 1인당 주택 1.1채..
  10. 세계 '여권' 파워 Top 3 아시아..

경제

  1.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2.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3. 세계 '여권' 파워 Top 3 아시아..
  4. 상하이에서 칭다오, 4시간이면 간다
  5. 中 1인당 주택 1.1채 보유…부동산..
  6. 中 9월 자동차 판매량 7년来 최대..
  7. 롯데마트 연내 중국 매장 ‘완전 철수..
  8. 중미 무역전쟁에 애끓는 ‘韓•日 기업..
  9. '카페베네’ 채무위기로 중국에서 파산..
  10. 중국인 7355만명 반려동물 기른다...

사회

  1. [인터뷰] “클래식 음악의 미래, 중..
  2.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3. 차세대 여권 디자인에 투표하세요
  4. 中 ‘동성 커플쥐’에서 새끼 쥐 출산..
  5. 쯔루, 임대집서 몰카 나와…5개월간..
  6. 상하이 수입박람회 반입 금지 품목 살..
  7. 상하이 ‘등하교 택시 서비스’ 등장,..
  8. 中 보험 사기 벌이려다 처자식 모두..
  9. 9살 소녀, 새끼 호랑이는 내 친구!
  10. 이금기, 하이톈…29종 간장 무더기..

문화

  1.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2.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3.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4.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5.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막장' 왕바오창 전처의 불륜남, 6..
  9. [책 읽는 상하이 4] 냉정과 열정사..
  10. [책 읽는 상하이 5] 무한한 용기를..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3.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4.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은..
  5. [아줌마이야기] 꿈꾸지 않으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