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의 단상

[2018-10-09, 13:00:28] 상하이저널

매년 상하이 크랩 ‘다자셰(大闸蟹)’를 먹는 계절이 다가 오면 집집마다 결코 싸지 않은 가격인데도 여기저기서 많이 먹는다. 20여년 전 한국식 빨간 게장 밖에 모르던 나에게는 누가 비싸고 좋은 상하이 크랩을 줘도 귀한 건지도 몰랐다. 어느 해 남편이 맛있는 거 해준다고 노끈으로 꽁꽁 묶여있던 아주 큰 상하이 크랩을 식구 수대로 사왔다. 남편은 피곤하다고 한 숨 자고 나서 손질하겠다고 해서 주방 개수대에 넣어놨다. 모두 낮잠에 빠져있을 때 사건이 터지고 말았다. 당시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가위로 노끈을 모두 잘라버린 것이다. 살아있는데 거품을 내뿜고 있고 노끈으로 꽁꽁 묶여있던 게들이 불쌍해 보였다며….


게들은 자유롭게 기지개를 켰고 개수대를 쉽게 기어 나와 온 부엌 싱크대를 돌아다니다가 급기야는 거실까지 나오는 바람에 딸들이 발견하고 신나서 난리가 났다. 애들은 놀라면서도 재미있게 그것들의 움직임을 호기심있게 바라 봤다. 이제 더 이상 그것들은 먹을 음식이 아니고 우리집 펫이 돼버렸다. 잠에서 깨어난 남편은 요리를 시작할 때가 됐다며 큰 집게로 그 게들을 큰 찜통에 넣기 위한 사투를 벌였다. 아이들은 제발 그냥 먹지 말고 우리가 키우면 안되겠냐고 울부짖었다. 게들은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생존 투쟁 하다가 찜통에 갇혀 주황색으로 익어갔다.


다 익자 김이 모락모락 나면서 남편이 큰 쟁반에 다 익은 게들을 쌓아놓고 탁자에 놓더니 생강 양념장까지 만들어 왔다. 우리 아들과 딸들은 아버지의 잔인한 행동에 항의하듯 원망스럽게 팔짱을 끼고 탐욕스럽게 게 껍질을 까고 있는 아빠를 바라봤다. 몇 번이나 같이 먹자고 남편이 권했지만 얘들은 꿈쩍하지 않았다. 20 분쯤 흘렀을까 애들이 동요하기 시작했다.


“아빠 진짜 맛있어요?”
“먹어보면 알지!”


애들이 같이 먹기 시작했다. 그래도 난 먹지 않겠다고 했다. 다 먹고 일어나서 내가 그 잔해들을 치우려고 하는데, 게다리 살들이 통통하게 다 남아 있었다. 그냥 버리기가 아까워서 의자에 앉아 본격적으로 내가 쪽쪽 빨며 먹기 시작했다. 짭쪼름하고 고소하고 단백하고 탱탱한 것이 참 맛있었다. 이 맛에 상하이 크랩, 상하이 크랩 하나보다. 남편이 이 모습을 보더니 비웃었다.


“안먹는다며?”
“맛있네!”


상하이 크랩 계절이 오면 200~300위안 짜리 해산물 뷔페에서 그 비쌌던 상하이 크랩 등 각종 갑각류들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게 보인다. 어떻게 이 가격이 가능한지 궁금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 본 고발 프로그램에 이 많은 상하이 크랩들이 어디서 어떻게 양식되고, 어떤 약품을 쓰고, 어떤 사료를 쓰는지 알려줬다. 수요가 폭발하다 보니 성장호르몬으로 2년 정도 자연적으로 자랄 것들을 1년만에 성숙하게 만들어 버리고, 먹이로 죽은 닭, 오리, 돼지 등 병들어 죽은 가축들을 먹이로 만들어 준다고 한다. 그럼 또 각종 질병에 노출되니 항생제도 많이 쓰고, 양계장의 닭들과 똑같은 코스를 밟고 있었다.


또 엊그제 신문에는 갑각류 두족류(산낙지, 문어, 오징어, 쭈꾸미)등은 신경이 복잡해 지능도 높고 인간이 느끼는 고통과 거의 비슷한 고통을 느낀다고 한다. 그래서 가능하면 고통을 덜 느끼게 하는 요리법을 알려주기도 하고 법으로 정한 나라도 있다. 일본 방사능으로 태평양 일대 해산물도 다 오염 됐다고 해서 그렇잖아도 웬만하면 먹지 않으려고 하는데 이런 실험 결과까지 알고 나니 다시 한번 나의 먹거리에 대해서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튤립(lkseo@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IT칼럼] 中 네트워크안전법 보안등급 실무 절차 hot 2018.09.29
    ①네트워크안전법 시행성공과 적발사례 ②네트워크안전법 시행현황 및 후속 법령 및 시사점 ③네트워크안전법 보안등급 실무 절차 ④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 준비 사례 네트..
  • 송강조선족노인회 중추절에 농악무 선보여 hot 2018.09.26
    송강 대학성지역 통전부에서 주최한 중추절 문예행사가 지난 22일 상하이외국어대학부속소학교 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중화는 한 가족, 중추..
  • [아줌마이야기] 일요일날 학교를 가요? hot 2018.09.26
    이번 중추절은 월요일이어서 간만에 대체 근무 없이 무난하게 지나갔다. 중국에 살면서 여전히 불편한 것 하나는 바로 이 대체 근무일이다. “회사만 가는 거 아니었어..
  •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개인정보와 기업의 대응 hot 2018.09.26
    ①네트워크안전법 시행성공과 적발사례 ②네트워크안전법 시행현황 및 후속 법령 및 시사점 ③네트워크안전법 보안등급 실무 절차 ④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 준비 사례 지난..
  • [IT칼럼] 中 네크워크안전법 후속 법령 hot 2018.09.21
    中 네크워크안전법 후속 법령 ①네트워크안전법 시행성공과 적발사례 ②네트워크안전법 시행현황 및 후속 법령 및 시사점 ③네트워크안전법 보안등급 실무 절차 ④네트워크안..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10.12] '전자상거래법' 내년..
  4. 중국 근대사 인물들의 상하이 고거(故..
  5.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6.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7.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8. [창간19주년] “중국어는 기본,..
  9.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10. 스크린 속 그 곳, 상하이 영화파크(..

경제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3.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4. 광주시․전라남도, 杭州서 관광홍보대사..
  5. 세계 '여권' 파워 Top 3 아시아..
  6.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7. 상하이에서 칭다오, 4시간이면 간다
  8. 中 9월 자동차 판매량 7년来 최대..
  9. 롯데마트 연내 중국 매장 ‘완전 철수..
  10. 중국인 7355만명 반려동물 기른다...

사회

  1.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2.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3.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4. [창간 19주년] “중국 현지 최신..
  5. 차세대 여권 디자인에 투표하세요
  6. 中 ‘동성 커플쥐’에서 새끼 쥐 출산..
  7. 또 백신… 이번엔 유통기한 지난 백신..
  8. 쯔루, 임대집서 몰카 나와…5개월간..
  9. [창간 19주년] 중국유학 후, 이렇..
  10. 상하이 수입박람회 반입 금지 품목 살..

문화

  1. 내년 4월 상하이모터쇼, 36만평 규..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4.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5.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9. '막장' 왕바오창 전처의 불륜남, 6..
  10. [책 읽는 상하이 4] 냉정과 열정사..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3.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4.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은..
  5. [아줌마이야기] 꿈꾸지 않으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