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춤추는 빨래

[2019-09-27, 06:22:56] 상하이저널
근심마저 잊게 하는 가을 햇볕과 바람이다. 누군가는 지구 전체에 기분 좋은 에어컨을 가득 켠 듯하다 한다. 따사로운 햇볕에 베란다의 빨래가 춤추는 걸 보니 한여름의 뙤약볕도, 휘몰아치던 태풍도 먼 과거 같다. 비가 오는데 바깥에 있다 보면 가장 먼저 드는 걱정이 베란다였다. 바람으로 베란다 안으로 물이 들이치면 갑작스런 소나기에도 베란다는 작은 홍수가 발생한다. 딸아이 입시로 한국에 있는 사이에 출근한 남편이 태풍 때 활짝 열어 놓은 베란다 때문에 베란다 물난리로 고생을 했다. 어찌 이 뿐이랴. 한창 예민한 중고등 딸들은 비가 오는 날이 계속되는데 속없이 빨래에서 냄새가 날 때면 볼멘 소리를 한다.

비가 오면 가장 먼저 제습기를 꺼내 베란다에 켜고 빨래를 말린다. 주부인 나부터서도 비 때문에 마르지 않은 빨래 냄새가 싫어 선풍기도 돌리고 제습기도 켠다. 비가 많은 상하이다 보니 세제를 택할 때도 비 오는 날에 말라도 상쾌함을 풍기는 액체세제를 고심해 고른다. 아이들은 향기 진한 섬유유연제를 넣으라 성화지만 무언가가 가미될수록 찜찜해서 액체세제를 넣어도 비 오는 날 마른 빨래 냄새는 별반 다르지 않아 수고 많게 빨래를 말린다. 

방학 때 들른 큰 아이는 기숙사에서 사용해 보니 건조기가 너무 좋더라며 자기가 돈 벌면 건조기부터 사줄 거라 한다. 기특하기도 하고 비가 많은 상하이가 만든 풍경이기도 하다. 혼자 누리기 아까울 정도의 가을 햇볕과 바람이다. 어디에다 저축해 놓았다가 겨울에도, 여름에도 꺼내 보고 싶은 날씨이다. 부지런히 오전에 빨래를 널어 놓으니 빨래들도 가을날이 즐거워 웃으며 춤추고 있다. 저녁에 빨래를 거두어 개키는데 섬유유연제를 넣지 않았어도 가을 바람이 즐거웠는지 빨래에서 기분 좋은 냄새로 가득이다. 

한여름 물난리를 겪은 베란다는 덕분에 대규모 청소를 하고 수리할 곳을 수리하고 단장을 했다. 지금 사는 곳에 이사 온 후, 위층 이웃으로 세 번의 물난리를 겪었다. 싱크대 하수관이 막혔는데 손수 해체해 뚫고 계시는 위층 주인집 할머니 때문에 부엌 천장에서 한 번, 화장실 모기장창이 안 뜯어져 샤워꼭지로 창문에 대 놓고 청소하다가 우리 집 화장실 창을 통해 물이 스며들기를 또 한 번, 위층 화장실 수도관 고장으로 우리 집 화장실 위쪽에서 물이 떨어져 또 한 번. 일이 터질 때마다 내 복장도 터지긴 했지만 그 때마다 조율하며 위층이 고쳐가며 다행히 얼굴 붉히지 않고 잘 지내고 있다. 

처음 중국에 왔을 때만 해도 중국 사람들은 빨래를 베란다에 널지 않았다. 아파트 창 밖으로 각 집마다 대나무나 막대기가 걸려 있는 빨래 너는 공간이 있었다. 위험해 보이지만 공짜인 대기에 가장 햇볕을 잘 받는 방법이기도 했다. 쿤산에서 살 때 한 3년 나도 그렇게 빨래를 말렸다. 짧은 시간에도 뽀송뽀송하게 잘 말랐다. 빨래를 널고 걷고 할 때의 수고가 있지만 비가 많은 지역 주민들의 지혜가 담긴 방법이었음을 본다.

상하이에 이사 온 후 내가 살던 곳에서 더 이상 이렇게 빨래 말리는 걸 보지 못했다. 우리 위층 할머니가 가을바람으로 흥에 겨웠는지 갑자기 10년 전에나 보던 빨래 말리는 걸이를 만드시더니 얼마 전부터 창밖에 빨래를 널어 말리기 시작했다. 밖에서 보니 위층할머니 빨래가 유난히 흥겹게 흔들어 댄다. 집 안에서도 위층 할머니 빨래들이 춤추고 있는 것이 그림자로 투영된다. 가을하늘 아래 춤추는 빨래들로 내 마음까지 춤을 춘다. 가을 바람에 염려까지 접어 날려 보낸다. 

Renny(denrenhan@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아줌마이야기] 친구의 인생 2막 2019.09.18
    "띠롱~띠롱~" 요즘 늦은 밤 한국의 소꿉친구들과 카톡 대화가 뜨겁다. 대화 주제는 대부분 ‘우리의 인생 2막을 어떻게 보낼 것인가’이다. 강원도 작..
  • [독자투고] 코딩, 선택인가 필수인가 2019.09.17
    코딩, 왜 배워야 할까코딩은 현재 교육에 있어 매우 중요한 단어가 되었다. 코딩과 관련된 회사와 전문적인 교육기관은 온라인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빠르게 확산되..
  •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VS 콰이쇼우.. hot 2019.09.16
    [중국 전자상거래를 말한다 133] 2018년 중국 쇼트클립 사용자 규모는 5억 명 초과했다. 2020년 중국 쇼트클립 사용자 규모는 7억 명 초과할 것으로 예측..
  •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배움터 탄생 hot 2019.09.10
    [독자투고] 화동조선족주말학교 푸동 린강지역 2개반 개설화동조선족주말학교가 지 푸동 린강(临港)에 유아반, 초등반을 개설하고 지난 9월 7일 마침내 개학식을 열었..
  • [아줌마이야기] ‘나’라는 브랜드 2019.09.06
    “모든 것은 주님께서 하시고, 나는 박찬호나 김연아 선수처럼 나의 브랜드만 가지면 된다.” 상하이 한인공동체 교사 연수에서 하신 신부님의 말씀이셨다. 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1.1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
  4. 고등부 학생기자단 대입 합격을 축하합..
  5.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6. [선배기자 인터뷰] "두려워하지 말고..
  7.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8. [1.16]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9. [1.20] 中 자금성에 벤츠 타고..
  10.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3.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일본서도..
  5.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6. 상하이, 자동차 검사 스티커 안붙여도..
  7.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8.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中国 3위…한..
  9. 윈도우7 업데이트 지원 중단, 해커..
  10. 알리바바 이번에는 세금 환급 사업에..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3.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4.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5.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6.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가능성 배..
  7. 中 시닝 버스정류장 도로 ‘폭삭’ 내..
  8. 입주민 단체방에 실수로 300만원 투..
  9. 上海 ETC 보급화에 오히려 현금 차..
  10.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문화

  1.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2.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3.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5.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6.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7.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2.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