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 이야기]마지막 육상대회

[2019-12-11, 13:45:56] 상하이저널
작은아이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학교대표로 창닝구(长宁区) 육상대회에 출전을 했다. 작년 주 종목인 높이뛰기에서 6위에 머물렀던 아이는 그 해 5학년이었던 선배들의 신신당부를 여전히 기억하고 있었다. 

‘내년 대회엔 네가 반드시 1등해서 학교 위상을 높여야 한다.’ 수출입 박람회 대체근무일만 아니었다면 육상대회는 따뜻한 날 치뤄졌을텐데, 일정이 한참이나 뒤로 밀려 기온은 뚝 떨어진데다 하필 대회가 열리는 토, 일 양일간은 비소식도 함께 있었다. 대회가 시작되는 아침 8시 30분까지는 다행히 비가 내리지 않았지만 경기 몇 개를 치르고 나니 주룩주룩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다행히 비는 오다 말다 했지만 선수들의 운동복을 적시기엔 충분했다.  

높이뛰기 종목에 참가한 19명의 초등 여학생 선수들은 침착하게 높이뛰기 바를 넘기 시작했다. 드디어 탈락자가 한 두 명씩 생기더니 1m15cm부터는 우리아이와 다른 학교 여학생 둘이서 접전을 벌였다. 1cm씩 높아지는 바는 결국 1m21cm까지 올라왔고, 우리아이 기록이 1m 21cm란걸 이미 알고 있기에 이제 곧 경기가 마무리 되겠구나 싶었다.  

하지만 이것이 경기의 묘미일까, 아이는 자신의 신기록을 훌쩍 넘어 1m23cm까지 넘었다. 상대 선수는 항상 마지막 기회 때마다 훌쩍 뛰어넘는 기염을 토했고, 결국 우승은 머리 하나가 더 큰 상대방선수에게로 돌아갔다. 초등학생으로선 마지막 경기였기에 아쉬움이 더 컸지만 응원 나온 교장선생님과 체육선생님 학부모들은 아낌없는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셨다.  

경기가 끝나자 1등을 거머쥔 여학생이 “那个女生太厉害了,我差点比不过她!”하면서 자리에 풀썩 주저 앉았다. 주변에 있던 관중들은 그 귀여운 모습에 한바탕 웃지 앉을 수 없었다.  경기가 끝나고 어떤 여자 한 분이 나를 찾아와 본인은 체육학교 코치라며 우리아이를 영입하고 싶다는 제안을 해왔다. 그렇잖아도 우리아이가 뛰고 들어올 때마다 옆에서 하이파이브를 해주시길래 누구인지 궁금해 하던 차였다. 

체육학교라길래 초등학교도 체육만 시키는 학교가 있나 했더니 알고 보니 평일엔 각자 학교에 다니고 주말에만 모여서 훈련을 하는 체육특기생 훈련팀이었다. 방금 1등했던 그 여학생도 자기 학생이란다. 작년까진 체육 특기생들은 대회에 참가할 수 없었지만 올해부턴 똑같이 참가자격이 주어졌다고 한다. 자기와 함께 하면 내년엔 창닝구 대회가 아닌 상하이대회에 나갈 수 있다고 했다. 훈련비는 일체 무료이고 체육복에 간식도 제공된단다. 

더욱이 중학교 진학할 때 체육특기생으로 중심중학교에 진학도 가능하다고 한다. 물론 우린 외국인 자격이어서 중심학교는 못가지만 그래도 이런 기회가 또 어딨겠냐는 생각이 들어 아이에게 팀에 들어가 보는 것이 어떻겠냐고 물었더니. 

“토요일 나 미술학원 가야 돼서 안돼!” 

미술학원 시간 옮길 수 있으니 일단 한번 가보자고 했더니 절대 안된단다. 

‘얘야, 네가 지금 뭘 차버렸는지 알고나 있니?’ 

코치선생님은 천천히 생각해보라며 연락처를 주고 가셨다. 아이는 분명 미술 때문이 아니라 훈련이 고될 걸 이미 알고 있을 터이다. 비록 아이를 꼬드기는데 실패했지만 그래도 아이의 가능성을 알아봐 주신 분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며 초등시절의 마지막 육상대회를 기분 좋게 마쳤다.  

반장엄마(erinj12@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hot 2019.12.05
     1996년 3월 7일 29살의 나이에 말 그대로 빈 주먹으로 상하이 땅을 밟았다. 물론 1990년에 약 한 달 가량의 중국 여행 경험도 있었고, 홍콩과..
  • [아줌마이야기] 타오바오 2019.11.23
    아이들은 나를 기계치라 부른다. 핸드폰을 뉴스 보고 위챗 하고 두 가지 용도로만 사용한다고 핀잔을 준다. 아이들과 남편의 도움으로 은행 계좌와 연결해 즈푸바오를...
  • 서울 정신여고 2박3일 상하이 역사 탐방 hot 2019.11.19
    3.1운동 임정.100주년 “독립운동가들의 의지와 열정 엿보다"'아름다운 펠로우십 프로젝트'지난달 18일부터 20일까지, 정신여자 고등학교 ‘아름다..
  • 【전병서 칼럼】2020년 중국경제 위기인가? hot 2019.11.18
    중국 ‘6% 성장 위기론’은 과장중국의 3분기 GDP성장률이 6.0%가 나왔다. 서방세계는 중국이 분기 GDP를 집계한 1992년이후 최저치라고 난리이고, 중국...
  • 2019년 솽스이 신기록의 연속 hot 2019.11.18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을 말한다 137]2019년 솽스이 신기록의 연속올해로 11년차 솽스이, 티몰에서 시작된 솽스이지만 이제는 전 업계의 솽스이로 함께 쇼핑축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1.1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
  4. 고등부 학생기자단 대입 합격을 축하합..
  5.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6. [선배기자 인터뷰] "두려워하지 말고..
  7. [1.16]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8.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9.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10.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3.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일본서도..
  5.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6. 상하이, 자동차 검사 스티커 안붙여도..
  7.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8. 윈도우7 업데이트 지원 중단, 해커..
  9.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中国 3위…한..
  10. 알리바바 이번에는 세금 환급 사업에..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3.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4.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가능성 배..
  6. 中 시닝 버스정류장 도로 ‘폭삭’ 내..
  7.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8. 입주민 단체방에 실수로 300만원 투..
  9. 上海 ETC 보급화에 오히려 현금 차..
  10.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문화

  1.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2.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3.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5.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6.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7.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2.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