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지금, 여기서 행복하기

[2021-01-14, 19:08:48] 상하이저널

두꺼운 커튼을 밀어 제치자 어제 밤 어둠에 몸을 숨기고 있던 숙소 건물의 기와지붕과 단아한 정원, 그리고 무엇보다 저 멀리 옥룡설산 뒤편 어디쯤일 봉우리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푸르스름했던 회색 봉우리들이 모자를 찾아 쓰고 장갑을 챙기며 분주히 나갈 채비를 하는 사이 이내 붉게 물든다. 아침 태양 빛에 몸을 맡기고 찬란하게 빛나는 봉우리들은 아름다웠다. 그렇지, 태양은 늘 저렇게 갑자기 쑥 지평선 위로 올라오곤 하지. 

여기는 윈난성 리장 백사촌(白沙村), 지금 같은 시기에는 간간이 차 들만이 지나다닐 뿐 인적조차 드문 옥룡설산 한 자락 끝, 첫 마을이다. 문득 쳐다 본 숙소 표지석에 새겨진 단어들.

“心宿” 
마음이 묵는 곳(머무는 곳) 

“聼風, 攬山, 悟水” ‘
바람을 듣고, 사방 어디에서든 산을 보며, 물을 느끼다’라는 뜻이리라 내 맘대로 짐작해본다. 바람, 산 그리고 물. 아하, 기가 막힌 표현 아닌가! 이들은 이 자연 속에서 삶의 의미와 멋을 이미 너무도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숙소를 나서 마을 쪽을 향해 걷다 보니 어느새 몸은 따뜻해지고 얼굴에 닿는 공기는 차갑고 신선한 걷기 딱 좋은 상태가 된다. 이 허술한 침입자를 못내 용서할 수 없었던지 끝까지 따라오며 사납게 짖어대는 동네 강아지들을 뒤로 하고 계속 걷다 보니 객잔 사이로 민가들이 보인다. 아마도 아침 일찍 일어나 청소를 하고 대문을 활짝 열어두는 것이 이들의 풍습인가보다. 덕분에 열린 문 사이로 고개를 들이밀어 내부를 슬쩍 훔쳐볼 수 있었다. 소박하지만 나름 멋스러운 정원이 한눈에 들어온다. 때가 되면 다투듯이 피고 지고 만발할 온갖 꽃들이 나 같은 이방인의 발걸음을 한동안 붙들어 둘 것이다. 

정원과 기와지붕 너머 설산이 보인다. 이 집주인은 심지어 저 옥룡설산을 뒷산 삼아 살고 있다! 설산의 정기를 받고 깨끗한 공기와 물을 마시며 살아가는 사람들. 우리 같은 도시 여행객이 일부러 이렇게 멀리 찾아나선 행복을 이곳 사람들은 매일 누리고 있다.

단단히 챙겨 입은 방한복 어깨위로 커다란 대나무 광주리를 지고 바쁘게 발걸음을 옮기는 동네 아주머니들(바쁜 걸음 중에도 나를 보자마자 말 타지 않겠느냐며 바로 관광상품 판매를 시도하는 전문성과 노련함을 갖춘), 망토를 펄럭이며 멋스런 가방을 어깨에 척 둘러멘 채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가볍고 빠른 걸음으로 순식간에 시야에서 사라져버린 범상치 않은 소수민족 아저씨, 해바라기하면서 추운 몸을 녹여가며 일 때를 기다리던 마을 인부들. 이들은 모두 행복할까, 문득 그들의 표정을 살피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내가 도시생활을 떠나 낯선 곳에서 이렇게 행복을 찾듯 저들 또한 자기들이 누리고 있는 행복보다 더 크고 특별한 행복을 갈구하며 살아 가지는 않을까?

“지금 여기서 행복하기.” 

새해 안부를 주고 받던 끝에 친한 동생이 올 해 자신의 모토라고 했던 말이다. 자신에 집중하기, 목표를 설정하고 그 달성여부를 행복과 혼동하지 않기, 하고 싶은 일 생각해내기, 그리고 이를 미루지 않기. 실패해도 자신을 격려하고 응원하기. 그리고 무엇보다 내 옆에 누가 있는지 돌아보기. 

엄중한 코로나 팬데믹, 경제적 어려움 그리고 예측하기 힘든 미래. 행복을 논하기 참으로 어려운 시기이다.
그렇지만 그럴수록 우리는 기를 쓰고 행복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그것도 지금, 그리고 여기에서. 아니면 오늘 내 눈 앞의 행복은 내일이면 사라지고 없을 테니까.

하이디(everydaynew@hanmail.net)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장학금수여식 열려 hot 2021.01.07
    한국인 기업가의 기부선행으로 30명 학생 장학금 수상신축년 새해를 맞아 지난 2일,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상하이 본교 제2기 장학금수여식’이 상하이민항홍차오윈빌딩에..
  • [아줌마이야기] 독서실 단상 2021.01.07
    고3 때 다급해진 마음으로 동네에서 가장 가까운 독서실을 한 달 끊은 적이 있었다. 야자를 끝낸 야심한 시각 남자여자실로 나눠진 그곳에 가서 늘 침을 흘리며 자..
  • [코트라칼럼] 2021년 세계 속의 중국 경제 전망 hot 2020.12.31
    과거 중국 경제 전망은 경제성장률을 비롯해 주요 지표 예측이 주류를 이루었다. 세계는 연결하고 확장하는 추세가 안정적으로 유지되었고 중국은 계량 목표를 세우고 양..
  • [아줌마이야기] 매실청, 유자청 hot 2020.12.29
    매 해 5월이 시작될 무렵이면 매실청을 담는다. 2006년부터 담기 시작했는데 그 때만 해도 매실을 구하기 힘들어 함께 매실을 담을 분들과 소주의 중국 매실농장에..
  • [茶칼럼] 으슬으슬한 상하이 겨울엔 따뜻한 홍차를 2020.12.17
    차를 많이 마시는 중국에서는 계절에 따라 선호되는 차가 다르다. 여름에는 백차나 녹차류이지만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발효차, 그 중에서도 홍차의 소비가 눈에 띄게..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4.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5.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6.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7.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8.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9.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10.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경제

  1.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2.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3.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4.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5.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7.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8.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9.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10.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5.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6. 中 10살 '돌 수집광' 고대 화석..
  7.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8. 中 코로나 신규확진 7명 해외 유입...
  9.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10.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