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훌륭한 스승님

[2020-01-07, 13:01:12] 상하이저널
이제 며칠 후면 큰아이 초등학교 때 담임이셨던 탄(谈) 선생님이 정년퇴임을 하신다. 큰아이를 5년 내내 맡으셨던 탄 선생님은 나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주신 중국 선생님 중의 한 분이시다. 큰아이는 중국어 한마디 할 줄 모르는 채로 입학을 했지만, 중국 친구들과는 별문제 없이 지냈는데 항상 말썽은 다른 반 한국 학생들과 일어났다. 

저학년 때는 마치 우리애가 문제아인 양 한국 엄마들의 비난을 받았다. 그럴 때마다 나는 담임선생님께 전화를 드렸고, 담임선생님은 적극적으로 일의 시시비비를 가려 사과할 것은 사과하게 하고, 사과 받을 것은 사과를 받아주셨다. 물론 야단칠 일은 매섭게 야단도 쳐주시는 분이셨다.

전쟁 같았던 1학년이 지나가고 2학년이 되니 한국 엄마들에게 더 이상 아들 교육 똑바로 시키라는 전화는 걸려오지 않았다. 내 눈엔 우리 아이가 특별히 좋아진 것도 특별히 나빠진 것도 없어 보이는데 문제아라고 불렀던 엄마들 눈엔 달라져 있었던 걸까? 아님 포기한 것인가? 무슨 이유에서건 더 이상 잡음이 들리지 않으니 숨통이 좀 트였다. 

2학년이 끝나갈 때 즈음 담임선생님과 같은 반 중국 엄마들에게 나에겐 전쟁 같았던 1학년 때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모두들 어떻게 모르는 학부모한테 그런 전화를 받을 수가 있냐며 너무 놀라 했다. 담임 선생님은 다른 반 학부모가 어떻게 우리 반 아이를 담임인 나보다 더 잘 알 수 있는지도 의아해하셨다. 그리고 이 이야기를 지금까지도 하신다. 

“이 학생을 문제아라고 하다니 정말 이해할 수가 없네요. 우리 반 딩(丁)모 학생이 친구가 없어 혼자 놀 때 이 아이가 가장 먼저 다가간 친구에요. 자기가 먼저 놀아주겠다고 손을 번쩍 든 그때 그 장면을 나는 평생 잊지 못할 거에요.”  

선생님께서 해주신 이 칭찬은 나 또한 잊히지가 않는다. 

3학년이 끝나갈 무렵의 일이다. 모처럼 같은 반 한국 엄마들끼리 모여 점심 식사를 하고 있었다. 식사 중에 담임선생님께 전화가 걸려와서 받으니 최근 우리 아이 학교생활과 숙제에 관한 이야기를 해 주셨다. 전화를 끊고 식사를 하려는데 이번엔 옆에 앉아있는 엄마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받더니 갑자기 나에게로 넘겨주었다. 또 담임선생님이셨다. 한국 엄마 중에 중국어가 되는 사람이 나밖에 없다는 걸 선생님도 너무 잘 알고 계셨는데, 엄마의 국적과 상관없이 말이 통하든 말든 한국 엄마 모두에게 전화를 걸고 계셨던 것이다. 

다른 엄마들의 동의를 구하고 선생님께 지금 모두 함께 있으니 저한테 말씀하시면 다 전해주겠다고 하니 아이들마다의 학교생활과 숙제평가에 대해 말씀해 주시며 중간에서 번거롭게 해서 미안하다며 이 내용들을 각자의 엄마들에게 꼭 전해달라고 하시며 전화를 끊었다. 어찌 보면 담임 선생님으로서 당연한 일인데 나는 지금까지도 기억할 정도로 인상 깊었다. 같은 반이었던 중국 엄마들도 탄 선생님의 ‘공평함’에 대해선 이견이 없었다. 

큰 아이는 지금까지도 친구들과 탄 선생님을 찾아 뵙고 있다. 우리 아이뿐만 아니라 같은 반 졸업생들도 매년 선생님을 찾아 뵙는다. 선생님보다 작았던 학생들이 이제는 선생님보다 훌쩍 큰 키로 여전히 선생님을 찾아 뵙고 있다. 

곧 선생님의 정년퇴임과 아이들의 중학교 졸업을 앞두고 오랜만에 반톡방이 활기를 띠고 있다. 로컬 학교만 다니고 있는 우리 두 아이들은 아직까지 실망스러운 선생님은 만나보지 못했다. 이것이 운 인지 아님 중국 선생님들이 대부분 훌륭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지금껏 만나온 선생님들은 모두 훌륭한 분들이었다. 탄 선생님 또한 훌륭한 스승으로 아이들과 학부모의 가슴속에 오래오래 남으리라. 

반장엄마(erinj12@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독자투고] 상하이 조선족 노인협회 2019 송년회.. 2020.01.02
    지난 29일, 상하이 조선족 노인회, 2019년 사업총화 및 송년회가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하이 심해어항대주점에서 성공적으로 열렸다.이날 첫 순서는 지난..
  • [아줌마이야기] 커피 이야기 2020.01.02
    대학생 시절 커피는 믹스커피가 전부였다. 학과 건물 입구를 들어서면 커피자판기가 있었고 커피를 마신다는 것은 자판기의 믹스커피였다. 과 특성상 국가고시를 준비할...
  • [아줌마이야기] 방귀 좀 뀌는 놈 2019.12.26
    20년전의 일이다. 30대 여섯 가족 모임이 푸동의 한 아파트에서 있었다. 남자들 대학 선후배 모임이었다. 훈남이었던 남편의 한 후배가 갑자기 방귀를 꼈다. 우리..
  • [아줌마이야기] 조언하지 말아요(不要指点) 2019.12.25
    아내가 쓰러진 지 10년. 처음엔 의식이 없었고 남편의 지극 정성인지 의식은 돌아왔지만 아내는 휠체어에 의지해 남편의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는 어느 부부가 있다...
  • 2019 화동조선족주말학교 학부모회장 연수회 개최 hot 2019.12.13
    지난 8일 화동조선족주말학교 학부모 회장 연수회가 절강, 강소, 상하이 지역에서 온 학부모회장, 교사, 내외빈 등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상하이 한국상회 열린공간..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2.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
  3. [7.8]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4. 中 어플 틱톡, 곳곳에서 퇴출 위기
  5. 어려운 한국 경제, 한∙중 합작에 기..
  6.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7. [7.9] 中 흑사병, 네이멍구 3곳..
  8. 中 계속된 폭우에 3개 부처 동시에..
  9. 中 교통은행연구센터 '올 하반기 10..
  10. WHO "코로나19 공기 전파".....

경제

  1.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
  2. 中 어플 틱톡, 곳곳에서 퇴출 위기
  3. 어려운 한국 경제, 한∙중 합작에 기..
  4. 中 교통은행연구센터 '올 하반기 10..
  5. 中 2륜 전동차 판매 50% ‘폭증’..
  6. 中 6월 생산자물가는 부진… 소비자물..
  7. 샤오미 5G폰 한국 출시... 가성비..
  8. 上海 상반기 온라인 관련 소비자 불만..
  9. 中 6월 수출입 모두 증가…온라인 수..

사회

  1.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2.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3. 中 계속된 폭우에 3개 부처 동시에..
  4. WHO "코로나19 공기 전파".....
  5. 中 구이저우 버스 추락사고…대입 수험..
  6. 여름방학, 상하이에서 자라는 '꿈'...
  7. 올해 中 대입시험 '가오카오' 응시자..
  8. 中 CCTV, 한국 성형외과 ‘유령수..
  9. ‘중국판 N번방’ 아동 음란사이트 최..
  10. 中 흑사병, 네이멍구 3곳서 균 검출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2. SHAMP 7월 추천도서
  3.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