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우리말 아닌 우리말, “좋은 아침!!”

[2016-09-15, 00:36:33]
[우리말 이야기 34]
우리말 아닌 우리말, “좋은 아침!!”

텔레비전이나 라디오 방송에 나오는 사람들을 보면, 뉴스 진행자건 대담 프로그램 사회자건 연속 방송극 출연자건 가릴 것 없이 걸핏하면 “좋은 아침!”, “좋은 아침입니다!”, “좋은 밤!”을 외칩니다. 이 “좋은 아침!”이라는 어색한 인사말을 들을 때마다 이제 정말 지구촌 시대가 되었나 보다 싶으면서도 씁쓸하기 짝이 없습니다.

‘좋은 아침’이란 말은 영어 인사인 ‘Good morning!’을 고스란히 풀어 놓은 것이겠지요. 그러나 이는 결코 바른 우리말 표현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물론 단어 하나하나를 떼어 놓고 보자면 당연히 우리말이겠지만, 전체를 보자면 원래 우리 민족의 정서와는 거리가 먼 표현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들리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차라리 영어 그대로 “Good morning!”이라고 한다면 모를까, 굳이 ‘우리말 아닌 우리말’로 번역해서 이상한 줄도 모르고 쓰는 것이 더 우스꽝스럽다는 이야기지요.

저는 이렇게 우리말을 망가뜨리는 데 앞장서는 사람은 다름 아닌 '어설픈 지식인'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무식한 사람’들은 이 따위 낯간지러운 표현을 절대 쓰지 않거든요.

제가 ‘어떠한 것이 바른 우리말일까’, ‘이 말은 과연 원래 우리가 쓰던 표현일까’를 따질 때마다 가장 먼저 떠올리는 사람은 바로 돌아가신 부모님입니다. 이렇게 말씀드리면 저의 부모님들이 무슨 대단한 국어학자라도 되나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당신들은 지식인이기는커녕 낫 놓고 기역 자도 모르는 상태를 겨우 면할 정도였지요.

그러나 먹물에 전혀 물들지 않은 그런 분들이야말로 오히려 순수한 우리말을 더욱 잘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런 분들이 알아들을 수 있는 말, 그런 분들의 입에서 나오는 말이야말로 바로 바른 우리말의 가장 정확한 기준이라고 생각합니다.(물론 이런 주장은 일상 언어가 아닌 전문 용어까지 적용하기는 어렵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안녕히 주무셨습니까?”

이것이 우리식 아침 인사입니다.
나아가, “편안한 밤 되십시오.”, “좋은 하루 되십시오.”, “좋은 여행 되시기 바랍니다.” 같은 서양식 표현도 “안녕히 주무십시오.”, “안녕히 계십시오.”, “즐겁게 여행하시기 바랍니다.” 등으로 되돌려 쓰는 것이 우리말 어법에도 맞기도 하고 자연스럽기도 합니다.

이제 와서 새삼스럽게 모든 것을 우리 식으로 되돌려놓자는 주장을 억지스럽게 여길 사람도 많겠지만, 적어도 어떠한 것이 바른 우리말 표현인지는 알고나 있어야 이 나라 사는 사람의 도리가 아닐까 합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80년 이후 현재까지 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재직 중이다. 1987년부터 1990년까지 <전교조신문(현 교육희망)>에서 기자로 활동했으며, 월간 <우리교육> 기자 및 출판부장(1990~1992), <교육희망> 교열부장(2001~2006) 등을 역임했다. 1989년 이후 민주언론운동협회가 주최하는 대학언론강좌를 비롯하여 전국 여러 대학 학보사와 교지편집위, 한겨레문화센터, 다수 신문사 등에서 대학생, 기자, 일반인을 대상으로 우리말과 글쓰기 강의를 해오고 있다. 또한 <교육희망>, <우리교육>, <독서평설>, <빨간펜> 등에 우리말 바로쓰기, 글쓰기(논술) 강좌 등을 기고 또는 연재 중이다.
ccamya@hanmail.net    [김효곤칼럼 더보기]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6개월 연속 금 보유량 늘려.....
  2. 알리바바. 홍콩거래소 상장 임박설에..
  3. 중국인들이 사랑하는 간식거리는?
  4.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5. 알리바바 회장 마윈의 컴퓨터 실력은?
  6. 음식도 분위기 맛... 테마가 있는..
  7. [전병서칼럼] 美日 무역전쟁으로 본..
  8. 中 네이버도 끊겼다
  9. 中 대졸자 10명 중 9명 취업 성공
  10. 영화 한편 볼 시간에 다리 '뚝딱'..

경제

  1. 中 6개월 연속 금 보유량 늘려.....
  2. 알리바바. 홍콩거래소 상장 임박설에..
  3. 알리바바 회장 마윈의 컴퓨터 실력은?
  4. 中 자본시장의 혁신 ‘커촹반’ 공식..
  5. 해외에서 공유자동차 부를 때도 '支付..
  6. 애플, 티몰 '618 쇼핑이벤트' 참..
  7. 알리바바∙텐센트 ‘글로벌 브랜드 가치..
  8. 상하이 지하철 운영 적자... 20개..
  9. 단오 1억명 여행, 관광수입 6조 6..
  10. 글로벌 무역 '역풍 속' 中 4.1%..

사회

  1. 중국인들이 사랑하는 간식거리는?
  2. 中 네이버도 끊겼다
  3. 中 대졸자 10명 중 9명 취업 성공
  4. 영화 한편 볼 시간에 다리 '뚝딱'..
  5. 20년 뒤 만난 선생님 뺨 때린 남성..
  6. 중국 260개 도시 대중교통, 교통카..
  7. 中 대학입시 '보라팬티'가 불티 난..
  8. 축구로 다진 韩中日 우정
  9. 리멤버 첫 바자회 성황,15개 업체..
  10. 해외 외교관들 왜 이러나

문화

  1. 손으로 쓰는 불교 경전, 40년 외길..
  2.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3. 가장 양기가 왕성한 날 '단오(端午)..
  4. 올 여름 휴가는 미술관에서…상하이 볼..
  5. [책읽는 상하이 37] 리얼리스트를..
  6. 中 2023년 아시안컵 개최 확정
  7. [박물관] 와이탄역사기념관, 중국은행
  8. 희망도서관 6월 새 책
  9. [책읽는 상하이 38] 주는 사람이..
  10.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美日 무역전쟁으로 본..
  2. [아줌마이야기] 내 딸의 성교육
  3. [아줌마이야기] 아카바의 선물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