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 이야기] 나의 상하이(上海人) 친구들

[2017-04-07, 15:59:53] 상하이저널

며칠 전 오랜 만에 큰아이 초등학교 때 같은 반이었던 엄마들을 만났다. 정기적으로 모이진 못하지만 잊을만하면 한번씩 모임을 가며 꽤 두터운 친분을 쌓고 있는 엄마들이다. 로컬 학교의 특징은 학년은 바뀌어도 반이 바뀌는 경우는 거의 없다. 어쩌다 한번씩 바뀌는 경우는 있지만 특별한 일이 없는 한 1학년때 배정받은 반으로 반 친구들은 물론 담임선생님까지 5학년 졸업할 때까지 쭉 같은 반을 유지한다. 그래서 반을 잘 만나면 아이의 학교생활이 즐겁고 잘못 만나면 아주 힘들다는 얘기를 자주 하곤 한다. 하지만 어떤 반에 배정받던 결국 내 아이가 어찌하냐가 제일 중요한 것 같다.


5년을 같이 보내다 보니 친구들과 끈끈해지는 것은 당연한데, 어디에 물어봐도 엄마들끼리도 이렇게 친해지는 경우는 흔치 않다는 얘기를 한다. 서먹한 3년을 보내고 아이들이 4학년이 되면서부터 엄마들도 점점 친분이 두터워지기 시작했고, 급기야 애들은 졸업해서 뿔뿔이 흩어졌는데도 엄마들은 아직까지도 모임을 유지하고 있다. 11명의 엄마들이 모여서 모임을 갖기 시작하다가 아이들 졸업 후 해외로 이주하거나, 푸동으로 이사하는 바람에 지금은 7명 정도만 만남을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 상하이사람과 대만사람이고 나만 한국사람이다.


얼마 전 갖은 모임에서 상하이엄마가 요즘 뉴스를 보면 내 걱정이 많이 된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나를 알기 전엔 한중 양국 관계가 좋건 나쁘건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나를 알고 나서는 한국이야기만 나오면 귀가 기울여 진다는 것이었다. 지난 달 내가 출입국관리소 불시검문에 걸려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출입국관리소까지 가서 사인을 하고 나온 얘기를 들으며 같이 분개하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한국음식이라곤 김치, 불고기 밖에 몰랐는데, 지금은 낙지볶음에 소주가 최고라며, 한국 술집에선 음식도 시킬 수 있는지 몰랐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젠 낙지볶음을 먹고 싶을 땐 어느 집을 가고, 고기를 먹고 싶을 땐 어느 집을 가야 하는지 다 꿰고 있을 정도다. 한국음식이 너무 맛있고 홍췐루에 가면 언제든지 먹을 수 있어 좋긴 한데, 여전히 꺼려지는 것 한가지는 한국사람들의 시선이라고 한다. 한국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는 식당을 가서 식사를 하면 주변에서 어김없이 힐끗힐끗 쳐다본다는 것이다. 이건 우리가 중국식당을 가도 마찬가지이니 ‘쌤쌤’으로 치자고 했더니, 기어코 다르다며 본인이 느끼기엔 중국사람이 온 것이 싫어서 쳐다보는 것 같다는 얘기를 한다.


상하이엄마 얘길 듣고 있자니 몇 달 전 같이 갔던 한인타운 소재 짜장면 집이 생각이 났다. 한국 드라마에서 주인공이 맛있게 먹던 짜장면 맛이 궁금하다고 해서 나와 3명의 중국 엄마들과 함께 한인타운에 있는 짜장면집을 찾았다. 점심시간이어서 사람이 많았고 모두 한국사람들이었다. 분위기상 조용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지만 정말 앞, 뒤, 옆 할 것 없이 계속 힐끔힐끔 쳐다보는 바람에 나도 좀 민망했던 기억이다. 나는 싫어서 쳐다 보는 것이 아니라고 설명을 했지만 큰 공감은 못 얻어냈다. 그래도 결론은 한국음식은 맛있고 항상 먹고 싶다는 거였다.


이런 기분 나쁜 시선을 느끼면서도 한국사람이 좋고 한국음식이 좋다는 상하이 엄마를 보면서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이 엄마를 통해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새삼 깨달았다. 앞으로 또 무슨 일이 생기면 상하이 사람인 자기한테 제일 먼저 연락하라는 허세 섞인 말 한마디에, 실제로는 별 도움을 못 받을지언정 기분만은 든든해졌고, 앞으로도 소중한 인연 계속 잘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반장엄마(erinj12@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SERICEO] 中 부동산 버블, 위기인가 기우인.. 2017.03.29
    삼성 멀티캠퍼스 SERICEO 4中 부동산 버블, 위기인가 기우인가 연구기관들이 2017년 중국 경제를 전망하면서 성장둔화의 가장 큰 요인으로 정부의 부..
  • [아줌마이야기] 책임이라는 것 2017.03.23
    3년 동안 이끌어 온 회사를 접으며 대표였던 남편은 임원들을 내 보내고 직원 한 명 한 명의 노동계약서를 확인하며 설명하고 내보내고, 마지막 매장을 철수하고, 공..
  • [아줌마이야기] 이 또한 지나가리 2017.03.10
    며칠 전 오랜 만에 한국과 합작한 백화점을 다녀올 일이 있었다. 주중이어서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고 한산한 모습이었다. 그런데 한산해도 너무 한산한 느낌이었다....
  • [SERICEO 3] 중국 新소비주체, 중산층을 잡.. 2017.03.02
    삼성 멀티캠퍼스 SERICEO 3 중국 新소비주체, 중산층을 잡아라 최근 중국경제는 부채문제, 과잉공급시설 문제, 부동산 거품등 내부적 문제와...
  • [우리말 이야기] 몇 가지만 기억해도 편리한 띄어쓰기-둘 hot 2017.02.06
    [우리말 이야기 42]2. 본용언과 보조용언은 띄어 쓰는 것이 ‘원칙’이다  우리말에서는 본용언에 보조용언을 이어 씀으로써 의미를 다양하게 넓혀 갈 수..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재외국민 교육지원법, 학비 혜택 있다..
  2. 상하이 ‘배달 안심 스티커’ 보급 확..
  3. 中 천장 뚫고 떨어진 3미터 뱀 ‘경..
  4. [책읽는 상하이 59] 마음 가면
  5. 인기스타 린즈링 결혼, 대만 '들썩'
  6. [인터뷰] 마법 같은 위로의 시간,..
  7. [11.19] 휴대폰이 2000만원?..
  8. 【전병서 칼럼】2020년 중국경제 위..
  9. [11.20] 10억원 자산 보유 中..
  10. 中 신에너지 자동차기업, 줄줄이 뇌물..

경제

  1. 中 신에너지 자동차기업, 줄줄이 뇌물..
  2. 中제조 짝퉁, 해외서 '진품' 판매...
  3. 루이싱커피, 주가 급등으로 몸값 7조..
  4. 10억원 자산 보유 中 '부유층' 3..
  5. 휴대폰이 2000만원? 투기대상 돼버..
  6. EMBA 글로벌 Top 100, 중국..
  7. 중의대 세계 의학대학 명부서 ‘증발’..
  8. 中 돼지고기 가격 뚜렷한 하락세…수입..
  9. 2019 세계 슈퍼컴퓨터 랭킹서 中..
  10. 2019 글로벌 파워 도시 서울 7위..

사회

  1. 재외국민 교육지원법, 학비 혜택 있다..
  2. 상하이 ‘배달 안심 스티커’ 보급 확..
  3. 中 천장 뚫고 떨어진 3미터 뱀 ‘경..
  4. 인기스타 린즈링 결혼, 대만 '들썩'
  5. [인터뷰] 마법 같은 위로의 시간,..
  6. 中 2020년 법정공휴일 발표
  7. 中 여성 10명 중 9명 ‘뷰티 어플..
  8. 中 틱톡서 ‘재벌 남신’ 알고보니 전..
  9. [인터뷰] 中서도 척추·관절 치료는..
  10. GAP, 中지역 영유아 티셔츠서 유해..

문화

  1. [인터뷰] 함께 꾸는 클래식 연주의..
  2. 12월, 예매각 부르는 핫한 공연들
  3. 가을의 예술 산책, 11월 볼 만한..
  4. [책읽는 상하이 58] 나는 가해자의..
  5. [책읽는 상하이 59] 마음 가면
  6. [인터뷰] 마법 같은 위로의 시간,..
  7. 中 여자농구, 올림픽 예선전서 한국에..
  8. '비폭력대화 특강' 11월 13일(수..
  9. 한국 그림책 읽고 상하이서 동심을 그..
  10. 中 '배부른 축구는 이제 그만' 선수..

오피니언

  1. 중국 신유통의 현주소와 성장 가능성은..
  2. 【전병서 칼럼】2020년 중국경제 위..
  3. 2019년 솽스이 신기록의 연속
  4. [아줌마이야기] 그때 그 상장
  5. 서울 정신여고 2박3일 상하이 역사..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