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여름 즐길 수 없다면 피해라

[2016-07-01, 18:43:22] 상하이저널

3~4시간 거리, 20℃ 안팎의 자연 속으로


상하이의 용광로 같은 여름날씨를 피할 만한 장소가 없을까? 시원한 자연바람이 그리워지는 계절, 상하이에서 3시간 가량 차량으로 이동하면 기온이 20도 아래로 떨어지는 산림관광지가 있다는 사실! 자연이 주는 위로, 그 곳으로 떠나보자!

 

 

저장(浙江) 천도호(千岛湖)
별이 빛나는 밤, 푸른 초원, 목장, 야외텐트, 물놀이, 낭만적인 ‘여름나기’를 위한 필요충분조건을 모두 갖췄다. ‘천하제일의 물’이라는 수식어에 걸맞는 투명한 호숫물과 친환경 시골밥상 등이 매력적이다. 최근 문을 연 ‘치엔다오후씽콩장펑호텔(千岛湖星空帐篷酒店)’은 15가지 특색있는 텐트룸을 호반 언덕위에 설치했다. 별이 빛나는 밤하늘과 시원한 자연바람 속에 하룻밤 묶어보는 것은 어떨까?

 




•浙江省杭州市淳安县境内(千岛湖风景区)
•등급 AAAAA
•08:00~17:00(성수기)
•입장료 150元
•차량 3시간 소요

 上海-沪杭高速-杭州北互通-杭州绕城北线 -杭州南互通-杭新景(杭千)高速-千岛湖

 

난산(南山) 주하이(竹海)
연평균 기온이 시내보다 5~6도 가량 낮다. 뜨거운 열기를 피해 광활한 취죽림(翠竹林)과 수풀 속에 몸을 숨기면 초목의 맑은 향기가 전신을 감싼다. 대나무 숲속에서 만나는 새벽이슬과 저녁노을에 도시생활의 번뇌를 씻는다. 이곳의 명물인 팬더관(熊猫馆)을 놓치지 말기를~

 

 


• 江苏省溧阳市南山景区管委会、戴埠镇李家园村
•08:00~17:00
•입장료 90元
•차량 3시간 소요
•上海-沪宁高速-无锡转锡宜高速-宁杭高速-溧阳南出口处-南行至戴埠镇)

 

통루((桐庐) 야오린시엔징(瑶琳仙境)
4계절 온도가 18도 가량에 머문다. 대표적인 카르스트동굴로 희귀한 종유동을 볼 수 있다. 깊이 1Km의 동굴 내부에는 신비로운 지모(地貌)와 돌모양을 만나게 된다. ‘중국최고의 동굴’이라 불리며, 무엇보다 내부 온도 18도라니 에어컨 바람이 무색하다.

 

 


•浙江省杭州市桐庐县
•등급 AAAA
•08:00~16:00
•입장료 100~120元
•차량 3시간 소요
•上海-沪杭高速-沪杭18出口杭州北(右转到杭州绕城高速)-绕城8出口右转-杭新景高速9出口-桐庐

 

린안(临安) 텐무산(西天目山)
아침은 봄이요, 저녁은 가을이라, 여름 평균온도가 23도에 머문다. 텐무산은 산지가 높고, 수풀이 우거져 청명한 ‘자연 산소 카페’를 연상케 한다. 아름다운 산세와 시원한 날씨에‘거목왕국(大树王国)’과 ‘청량세계(清凉世界)’라는 별칭이 붙었다.

 


 


•杭州市临安市天目山镇天目山村
•07:30~15:30
•입장료 140元
•차량 4시간 소요
•上海-杭徽高速-临安-藻溪互通(路边有天目山广告牌)右(北)转-藻天公路-天目山景区

 

더칭(德清) 모간산(莫干山)
높은 녹지율로 여름 평균기온은 24.1도니, 여름 추천 피서지로 빠지지 않는 곳이다. 기복을 이룬 산들이 줄지어 이어진 ‘국가급 풍경명승지’로‘강남제일산(江南第一山)’이라는 명칭을 얻었다. 모간산에서 이틀을 머물면 혼잡한 삶의 어둠이 일소되고 청명한 기운이 가득해 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지대가 높고, 녹지로 덮여 있으며, 흐르는 샘과 저수량이 풍부한 대나무 숲으로 청량감이 높다.

 

 


•浙江省德清县
•08:00~17:00
•입장료 80~120元
•차량 2~3시간 소요
上海莘庄立交-A8沪杭高速-沪杭高速(G60)-杭州绕城(G2501)转西-长深高速(G25)转北-德清出口-沿着德清大道S09(也称为S304)-G104转盘-向前开沿着S09(S304)上山-莫干山风景区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4.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5.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6.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7. [2.25] 中 전문가, “올 연말..
  8. [2.2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9.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10. [학생기자논단] 중국에 불어 닥친 ‘..

경제

  1.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2.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3.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4.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5.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6.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7.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8.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9.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10. 佛 유제품 기업 다농, 멍니우와 8년..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5. 中 코로나 신규확진 7명 해외 유입...
  6.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7.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8. 中 신규 확진∙ 무증상자 모두 6명
  9.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10.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4.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