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국경절, 중국 최고의 비경 속으로

[2016-09-15, 04:08:10]
다채로운 아름다움 구이양(贵阳) 

구이저우(贵州)성은 중국의 남서부 내륙지방에 위치한 곳으로 쓰촨, 윈난, 광시자치구에 둘러싸여 있다. 거대한 협곡과 폭포, 끝없이 이어지는 카르스트 지대 등 지각운동의 모든 산물을 볼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이저우성 성도인 구이양(贵阳)은 햇빛이 귀하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그래서 여름에도 덥지 않고 서늘해 1년 내내 여행하기 좋은 기후를 가지고 있다. 


연중 무지개 ‘황과수 폭포 黄果树瀑布’
세계 4대 폭포군으로 유명한 황과수 풍경구는 황과수 대폭포를 중심으로 18개의 크고 작은 폭포가 '폭포가족’처럼 어울려 있다. 특히 황과수폭포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6방향(상/하/좌/우/앞/뒤)에서 감상할 수 있는 폭포로 유명하다. 대폭포의 웅장한 모습과 365일 피는 무지개를 감상하고, 폭포 안으로 들어가 직접 물줄기를 만질 수 있는 체험형 폭포다. 




마링허 대협곡 马灵河峡谷
마령하대협곡은 지각운동으로 형성된 절단협곡으로, 협곡 양쪽에서 수십 갈래의 하류가 협곡으로 흘러 들면서 형성된 수십여 개의 대형폭포는 보는 이를 압도한다. 


2만개의 봉우리 ‘만봉림 万峰林’ 
만개의 봉우리라 하여 만봉림이라고 이름지어졌지만, 실제 봉우리 수는 2만개를 훌쩍 넘는 광활한 면적을 자랑한다. 이 그림 같은 만봉림을 배경으로 소수민족 부이족이 논과 밭을 일구며 살아가고 있다. 전동차를 타고 4곳의 조망 포인트에 내려 전경을 감상한 후, 마을에 내려와 소수민족의 평안한 일상을 엿보게 된다.



서울의 3분의 1 ‘만봉호 万峰湖’
중국 5대 호수 중 하나로 손꼽히는 만봉호는 서울의 3분의 1 규모의 대형 인공호수이다. '만봉호에서 닭이 울면 3개의 성에서 들을 수 있다'는 말이 있듯, 윈난성, 구이저우성, 광시자치구 등 3개의 성과 접경해 있어 그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


신비의 수중동굴 ‘용궁 龙宫’
용궁은 길이 15km 에 달하는 거대한 길이가 마치 용의 몸 속을 걷는 것 같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배를 타고 동굴 안으로 들어가 아름다운 수중 동굴을 만나면 마치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은 착각이 든다.

명나라 마을 ‘칭옌구전 青岩古镇’ 
명나라에 형성된 이 마을은 유구한 역사만큼이나 많은 문화명소와 역사 유적지들이 잘 보존 되어 있다. 각종 특산물을 파는 서민들의 시장과 고즈넉한 고가 등을 자유롭게 관광한다. 


다채귀주풍(多彩貴州風) 쇼 
중국에서 두번째로 다양한 소수민족이 살고 있는 구이저우의 다채로운 민족문화를 예술로 승화한 대형 쇼다. 미국, 캐나다, 러시아, 영국 등 여러 나라에서 공연을 한 만큼 국제적으로도 입증된 공연이다. 

<구이양 패키지>
하나투어
10월 1일 출발
4박5일 6680元
•5108-9090

세진관광
10월 2일 출발 
2박3일 3880元
준5성급호텔
•5109-5383

갈매기투어
10월 27일 출발
3박4일 4680元
•6767-6561

한 폭의 산수화 장자졔(张家界)

장자졔(张家界)는 후난성 서북부에 위치하고 있는 세계에 알려진 삼림공원으로 삼림면적은 98%에 이른다. 토가족,백족, 묘족 등 20여개 소수민족으로 구성되었으며 그 중 토가족이 70% 살고 있다. 약 3억8000만년전 이곳은 망망한 바다였으나 지구의 지각운동으로 깊은 협곡과 기이한 봉우리, 물 맑은 계곡의 자연 절경이 이루여졌다고 한다. 1992년에 세계자연유산에 지정된 장자졔는 아름다운 기이한 절경으로 수많은 학자, 전문가들은 ‘대자연의 미로’ 또는 ‘지구기념물’이라 부른다. 



천문산 天门山
천문산은 예로부터 기이하고 특이한 석회암 지질과 아름다운 자연풍경으로 유명해 이채로운 인문고적으로 장자졔의 문화적 영혼 상서의 최고의 산이라고 불린다. ‘천문동개, 귀곡현영, 외불서수’ 등 수천 년을 내려오면서 풀 수 없었던 6대 수수께끼는 천문산의 신비감을 더욱 짙게 해준다. 

천자산 天子山
해발 1262.5미터이며 매년 평균기온은 12°C이다. 주요 자연경관으로는 천병취회, 신당만, 어필봉, 선녀헌화, 하룡공원, 하룡동상, 천자각 등이 있다. 운무로 매우 유명하다. 


대협곡 大峡谷
협곡사이에 4곳의 멋진 폭포가 있으며 야생동물 및 야생 화초로 환상적인 경치다. 유년시절의 미끄럼도 체험할 수 있다. 


황용동굴 黄龙洞
1983년에 발견되었으며 지각운동으로 이루어진 석회암 용암동굴로서 중국 10대 용암동굴 중 하나이다. 동굴은 4층으로 되여 있으며 동굴을 지탱하고 있는 종유 기둥의 길이를 합한 것이 14000m에 달한다. 


백룡엘리베이터 百龙天梯
장자졔 국립삼림공원 내 위치한 백룡 엘리베이터는 3대가 운행되며 90도로 깎아 지른 절벽에 설치되어 있다. 총 높이가 335m, 그 중 외부로 노출된 전망구간이 171cm, 절벽을 뚫어서 만든 바위 속 구간이 156m다. 세계 최고 높이와 운행시간이 2분이라는 초고속을 자랑한다. 


유리잔도 玻璃栈道
2011년에 개통한 유리잔도 최고 높이는 해발 1430미터 1미터 간격마다 철근혼합토로 만든 지지대가 받쳐있고 전체 유리는 고투명도와 1000kg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강화유리로 장착되어 있다.

 
귀곡잔도 鬼谷栈道
천문산 정상에서 천문산사로 이어지는 길, 귀신들도 다니기 어렵다고 해 ‘귀곡잔도’라고도 부른다. 내려다보는 풍경은 스릴만점 건너다보는 풍경은 신비 그 자체다. 짜릿한 스릴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결코 놓쳐서는 안될 장자졔 명소다. 


<장자졔 패키지>
하나투어
10월 3일 출발
2박3일 4280元
•5108-9090

세진관광
10월 1일, 3일 출발
2박3일 4280元
정4성급호텔
•5109-5383

갈매기투어
10월 3일 출발
3박4일 4480元
•6767-6561

직공여행사
10월1일, 2일 출발
2박3일 4260元
•3126-0900

상하이한선
2박3일 3880元
•5471-0521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 여름 즐길 수 없다면 피해라 hot 2016.07.01
    상하이의 용광로 같은 여름날씨를 피할 만한 장소가 없을까? 시원한 자연바람이 그리워지는 계절, 상하이에서 3시간 가량 차량으로 이동하면 기온이 20도 아래로 떨어..
  • 대자연 속으로 떠나는 힐링 여행 hot 2016.06.03
    상해한국학교 11학년 158명이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수학여행을 다녀왔다. 수학여행지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청두(成都)와 구채구 일대. 학생들이 거쳐..
  • 단오절 ‘山’에 올라 ‘초록’을 즐기자 hot 2016.05.24
    올해 단오절 법정공휴일은 6월9일(목)부터 11일(토)까지다. 12일(일)은 대체근무일이다. 2박3일, 길면 3박4일의 연휴가 주어진 셈이다. 여름을 앞둔 마지막..
  • ‘물의 마을’ 봄을 품다 千年古都 江南水乡 hot 2016.04.15
    시탕(西塘)은 1000년전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해 지금까지 예전 모습의 전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중국 강남(江南)의 8대 구전(古镇 옛 소도시)으로 손꼽힌다...
  • 싱그러운 봄소식, 상하이 인근 꽃축제 떠나요 hot 2016.03.12
    쑤저우 상팡산(上方山) 백화제(百花节)가 3월 17일부터 5월 중순까지 열린다. 상팡산은 쑤저우시 남서부 외곽에 자리한 석호풍경구(石湖风景区)의 주요 관광지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선배기자 인터뷰] “공부는 경쟁 아..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中 10대 증권사의 A주 전망, “회..
  4. 꽃시장에 찾아온 봄... 상하이 대표..
  5.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6.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7. [2.19] 中 춘절 소비 140조원..
  8. 中 폭죽금지 법망 피한 ‘와이어 불꽃..
  9. 춘절기간 中 영화관 ‘인산인해’…박스..
  10. [2.23] 제2의 디디 사건? 中..

경제

  1. 中 10대 증권사의 A주 전망, “회..
  2.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3. 춘절 연휴 하이난면세점 15억 매출..
  4. 中 춘절연휴 9840만 명 이동… 전..
  5. 춘절연휴 주택 거래, 200% 늘었다
  6. 상하이 新에너지차 정책혜택 2년 연장
  7. 中 춘절 소비 140조원, 코로나도..
  8. 틱톡, 미국 사업 매각 대신 IPO?
  9. 中 ‘1호 문건’ 발표…18년째 ‘농..
  10. 샤오미 “전기차 연구 중이나 아직 정..

사회

  1.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2.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3. 中 폭죽금지 법망 피한 ‘와이어 불꽃..
  4. 춘절기간 中 영화관 ‘인산인해’…박스..
  5. 저출산에 다급해진 中, 동북지역 출산..
  6. 中 코로나 본토 확진 '0'... 상..
  7. 상하이 2월 22일 개학 확정.....
  8. 中 전국 고위험 지역 ‘0’… 11일..
  9. 춘절 택배 6억 건 돌파… 전년比 2..
  10.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