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첫 주택 대출금리 -10%~20% 은행마다 '제각각'

[2018-04-10, 13:49:42]

상하이의 은행들이 첫 주택의 대출금리를 기준금리보다 5~10% 하향 적용하는가 하면 5~20% 상향적용하는 등 은행마다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21세기경제보도(21世纪经济报道)는 첫 주택 대출금리를 할인 적용하는 은행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현재 저조한 부동산거래와 연관된다고 전했다.


평안은행(平安银行)의 경우, 첫 주택 대출금리는 기준금리보다 15~20% 인상, 2주택은 25~30% 인상하는 등 대출정책으로 인해 부동산대출이 저조, 상하이에서 부동산대출업무를 중단했다는 설까지 나돌았다.


국유은행의 경우, 첫 주택 대출금리는 기준금리보다 5~10% 할인된 금리를 적용하고 있고 2주택은 기준금리보다 10% 상향 적용하고 있다. 농업은행과 건설은행은 대출 신청 후 2주정도면 대출금을 받을 수 있다.


흥업은행(兴业银行), 상해농상은행(上海农商行)은 첫 주택 대출금리를 5% 할인하고 평안은행과 광동발전은행(广发银行)은 기준금리보다 15% 상향된 금리를 적용하고 있으며 상해은행(上海银行)은 기준금리보다 5% 상향, 광다은행(光大银行)과 포동발전은행(浦发银行)은 기준금리보다 20% 상향 등 대출금리가 크게 차이 난다.


현재 1주택 또는 2주택 구입 시 가장 낮은 대출금리는 첫 주택은 기준금리보다 10% 할인, 2주택은 기준금리보다 10% 상향된 것이다.


지난해부터 상하이의 모기지대출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인민은행에 의하면, 2월말 기준 모기지대출의 성장속도가 9.6%로, 성장속도가 2년만에 처음으로 한자리수로 떨어졌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즐길거리 가득한 4월 전시회 hot 2018.04.16
    12가지 컬러의 매력속으로 "디올, 아트 오브 컬러" 예술 전시회 “DIOR, THE ART OF COLOR”艺术展览 세계적 명품 브랜드로 잘 알려진 '디올(DI..
  • 中 내수, 경제성장 기여도 100% hot 2018.04.10
    10일 중국국가통계국은 공식 사이트를 통해, 글로벌경제의 불안정 속에서도 중국경제는 여전히 중고속 성장을 이뤘으며 그 가운데서 내수가 결정적인 작용을 했다고 밝혔..
  • [4.10] 마윈 "중-미 무역관계 악화 땐, 미국 일자리창출 약속 무효" hot 2018.04.10
    중국은 지금… 2018년 4월 10일(화) 상하이방닷컴 shanghaibang.com 1. '미친' 묫자리, 집값보다 수배 비싸 상하이, 베이징의 묫자리가 집값의..
  • 레드스페셜 아이폰8… 中판매가 5888元~ hot 2018.04.10
    애플의 레드 스페셜 에디션 아이폰 8 및 아이폰8플러스가 공개됐다. 9일 저녁 애플 공식 사이트는 아이폰8 및 아이폰8플러스 레드 스페셜 에디션을 발표했다고 펑파..
  • '미친' 묘자리, 집값보다 몇배나 비싸 hot 2018.04.10
    상하이, 베이징의 묘자리가 집값의 몇배에 달하는 현상이 나타나며 '무덤 폭리'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9일 경제참고보(经济参考报) 보도에 따르면, 최근 수년동..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4.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5.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6.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7. [2.25] 中 전문가, “올 연말..
  8. [2.2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9.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10. [학생기자논단] 중국에 불어 닥친 ‘..

경제

  1.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2.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3.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4.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5.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6.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7.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8.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9.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10. 佛 유제품 기업 다농, 멍니우와 8년..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5. 中 코로나 신규확진 7명 해외 유입...
  6.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7.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8. 中 신규 확진∙ 무증상자 모두 6명
  9.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10.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4.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