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53] 관계의 물리학

[2019-09-28, 06:16:53] 상하이저널
림태주 | 웅진지식하우스 | 2018.05.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아리스토텔레스는 말했다. 혼자는 절대 살아갈 수 없고, 누군가와는 관계를 맺고 살아가기 마련이라는 뜻이다. 이번에 읽은 <관계의 물리학>에서는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를 ‘서로의 마음에 난 길’이라고 말하고 있다. 

우리가 맺고 살아가는 여러 가지 관계는 곧 여러 가지 마음의 길이다. 그 길이 서로 같지 않고 오해로 막혀버린다면 건너기 어려워 관계 맺기가 어려워진다. 나 스스로에 대한 길 역시 내가 나를 믿지 못한다면 나에 대한 오해가 생겨 쉽게 자신을 불신하게 되는 일이 생기고 마는 것이다.

힘든 관계의 길 속에서 헤매고 지친 삶을 사는 우리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서로에게, 그리고 자신에게 닿아야 할 시도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 내 생각과 당신의 이해 속에 비친 서로를 들여다보면서 진정한 자아를 확인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그리고 그것이 마음의 길을 나아가는 올바른 방향이라고 이 책은 말한다.  

내 생각과 그것을 이해하는 당신과의 거리를 잘 맺고 끊을 수 있는 것. 그리고 거기에 적당한 거리를 둘 수 있는 것, 이처럼 이른바 우주의 원리와 지구적 삶을 산다는 것은 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매우 어려운 일이다. 저자 역시 그 중의 한 사람이지만, 우리의 마음속 어딘가에 가 닿는 어느 지점이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지 않을까.. 또한, 시인이 쓴 산문답게 아름다운 은유적 표현을 음미하며 이 책을 읽고 있노라면 나와 거리를 두고 있는 여러 사람의 관계를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다른 사람 마음속에 있는 나의 길은 어떤 것일까 자문(自问)하게 된다.

늘 마음에 새기며 살고자 하나 실천하기는 어려운 ‘역지사지’를 다시금 생각한다. 결국 그 해결방법은 나 자신에게 있다는 것, 그리고 그것은 멀고 먼 길이지만, 그렇게 어렵지만도 않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느끼게 되었다.  

박은혜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6.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9. 上海 관광 소비 촉진… 유명 관광지..
  10.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3.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4.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5. 上海 6개월 안에 300개 지하철역에..
  6.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7. 中 바이두, 코로나에도 1분기 실적..
  8.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9.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10.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4.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5.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6. 上海 관광 소비 촉진… 유명 관광지..
  7. 우한 '왕홍 커튼', 박물관 소장
  8.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9. 메이퇀∙어러머 상하이에 ‘음식 보관함..
  10. 中 ‘양회’ 개막… 외신 ‘홍콩 국가..

문화

  1. 코로나에도 中 게임쇼 ‘2020 차이..
  2.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3.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4.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