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53] 관계의 물리학

[2019-09-28, 06:16:53] 상하이저널
림태주 | 웅진지식하우스 | 2018.05.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아리스토텔레스는 말했다. 혼자는 절대 살아갈 수 없고, 누군가와는 관계를 맺고 살아가기 마련이라는 뜻이다. 이번에 읽은 <관계의 물리학>에서는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를 ‘서로의 마음에 난 길’이라고 말하고 있다. 

우리가 맺고 살아가는 여러 가지 관계는 곧 여러 가지 마음의 길이다. 그 길이 서로 같지 않고 오해로 막혀버린다면 건너기 어려워 관계 맺기가 어려워진다. 나 스스로에 대한 길 역시 내가 나를 믿지 못한다면 나에 대한 오해가 생겨 쉽게 자신을 불신하게 되는 일이 생기고 마는 것이다.

힘든 관계의 길 속에서 헤매고 지친 삶을 사는 우리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서로에게, 그리고 자신에게 닿아야 할 시도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 내 생각과 당신의 이해 속에 비친 서로를 들여다보면서 진정한 자아를 확인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그리고 그것이 마음의 길을 나아가는 올바른 방향이라고 이 책은 말한다.  

내 생각과 그것을 이해하는 당신과의 거리를 잘 맺고 끊을 수 있는 것. 그리고 거기에 적당한 거리를 둘 수 있는 것, 이처럼 이른바 우주의 원리와 지구적 삶을 산다는 것은 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매우 어려운 일이다. 저자 역시 그 중의 한 사람이지만, 우리의 마음속 어딘가에 가 닿는 어느 지점이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지 않을까.. 또한, 시인이 쓴 산문답게 아름다운 은유적 표현을 음미하며 이 책을 읽고 있노라면 나와 거리를 두고 있는 여러 사람의 관계를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다른 사람 마음속에 있는 나의 길은 어떤 것일까 자문(自问)하게 된다.

늘 마음에 새기며 살고자 하나 실천하기는 어려운 ‘역지사지’를 다시금 생각한다. 결국 그 해결방법은 나 자신에게 있다는 것, 그리고 그것은 멀고 먼 길이지만, 그렇게 어렵지만도 않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느끼게 되었다.  

박은혜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2. 3명이 고작 27위안? 中 SNS서..
  3. 상하이조선족문화교육추진후원회, 상하이..
  4.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5. [4.1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
  6.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7. [4.19] 中 1분기 경제 18.3..
  8. 中 디지털위안화 시범지역 ‘10+1’..
  9.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10. [상하이 最] 1800년의 역사를 품..

경제

  1. 中 디지털위안화 시범지역 ‘10+1’..
  2. 서울 미친 집값 1㎡에 20만元 보도..
  3. 中 1분기 경제 18.3%↑…기저효과..
  4. 샤오미, 전기차 브랜드명 ‘Mi Ca..
  5. 상하이 모터쇼서 테슬라 결함 시위한..
  6. 노동인구 9억명인데 중국 공장은 '구..
  7. 中 '싱글족' 40%는 월급 다 쓰는..
  8. 메이퇀, 100억달러 조달…무인배달..
  9. 中 1년여 만에 세계 최대 5G 네트..
  10. 상하이 '디지털 위안화' 상용 최초..

사회

  1.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2. 3명이 고작 27위안? 中 SNS서..
  3.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4.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5.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기 여행 도시..
  7. 中 누리꾼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 따..
  8. 中 반발에 BCI ‘신장면화 보이콧’..
  9. [인터뷰] ‘공감’과 ‘울림’을 주는..
  10. 상하이화동한식품발전협회, 홍차오진시장..

문화

  1. 中“韩 언론, 축구 패배로 악의적인..
  2. '상하이 국제 자동차 전시회' 개막...
  3. 서예지 논란에 中 누리꾼 “마녀사냥도..

오피니언

  1. 상하이조선족문화교육추진후원회, 상하이..
  2. [허스토리 in 상하이] 홍바오 红包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