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맛 없는 걸 맛 없다고 해도 죄?" 누리꾼 비난에 꼬리내린 ‘狗不理’

[2020-09-15, 13:18:22]

 

 

 

중국의 한 블로거가 유명한 만두 브랜드인 거우부리바오즈(狗不理包子)를 '비싸고 맛없다'고 했다가 회사측으로부터 '허위사실 유포로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경고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14일 반월담망(半月谈网)이 전했다.


최근 17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웨이보 블로거인 @구위에(@谷岳)는 자신의 웨이보에 음식 배달앱인 다중뎬핑(大众点评)에서 별점이 가장 낮은 음식점인 베이징 왕푸징의 거우부리바오즈점의 맛 체험한 후기를 올렸다.


그는 60위안(1만 300원)에 8개인 고기소 만두, 38위안(6500원)에 8개인 돼지고기 만두를 각각 시켜 맛을 본 뒤 "한가지는 너무 느끼하고 다른 한가지는 만두피가 두껍고 소는 적은데다 이빨에 들러붙기까지 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해당 음식점의 서비스, 가격 등에 대해서도 낮은 점수를 줬다.


구위에가 올린 동영상은 무려 1000만 회 넘게 재생됐고 이에 자신들의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고 생각한 거우부리바오즈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구위에가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자신들의 권리를 침해했다면서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구위에는 자신은 "그냥 체험담을 이야기 했을 뿐이며 악의적인 의도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사실과 어긋나지도 않을뿐더러, 좋은 경험만 쓰고 나쁜 경험은 써서 안된다는 법도 없지 않냐"고 반문했다.


한편,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나쁜걸 나쁘다, 맛없는 걸 맛없다라고 하는 것도 죄가 되냐"며 발끈했다. 긁어서 부스럼 만든 격으로 비난의 목소리만 높아지게 되자 거우부리측은 웨이보에 게시했던 글을 슬그머니 내린 상태다.

 

문제가 커지자 고부리그룹은 15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문제가 된 왕푸징 가맹점과 계약을 해지한다고 발표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 교복은 왜 못생겼나요? 2020.09.14
    중국 학원물 속 주인공들은 모두 체육복을 입고 학교에 다닌다. 중국 드라마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익숙하겠지만, 처음 본 사람이라면 우리와 다른 교복 형태에 적잖이..
  • 中, 한국 유입 코로나19 환자 발생 hot 2020.09.14
    랴오닝(辽宁省)에서 한국 유입 코로나19 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13일 신경보(新京报)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랴오닝성에서 무증상 코로나 확진자가 발견됐..
  • 中 집값, 여전히 상승 중 hot 2020.09.14
    중국 대부분 지역의 집값 상승세가 현재 진행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9월 14일 중국국가통계국이 발표한 '8월 70대 주요도시 분양주택 가격지수'에 따르면&nb..
  • [9.14] 美제조기업, 중국 철수 압박에도 요지부동 hot 2020.09.14
    중국은 지금… 2020년 9월 14일(월)상하이방닷컴 shanghaibang.com1. 美제조기업, 중국 철수 압박에도 요지부동트럼프정부의 자국 기업들에 대한 중..
  • [타오바오 핫 아이템] 슥슥 빗기만 해도 찰랑찰랑.. hot 2020.09.14
        가볍게 슥슥 빗어주기만 하면 푸스스하던 머리가 찰랑찰랑한 생머리로 완성된다. 평소 부스스 많이 들뜨는 머리때문에 고민이..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10.16]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10. [10.20]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경제

  1.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2.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3.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4. 中최대 유통기업 '가오신' 알리바바..
  5.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6.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7. 中 '미성년자 보호법' 내년 6월 실..
  8. 中 1~3분기 GDP 0.7% 성장
  9.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中 저장성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10. 코로나바이러스 냉동식품 포장재서 '생..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