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유망산업①] 中 떠오르는 배달 앱 Big 3

[2018-02-10, 11:54:13] 상하이저널

① 배달 앱 Big 3


지금 한국에서는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손쉽고 빠르게 음식을 시켜 먹을 수 있는 배달 업체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이와 비슷하게, 중국은 이미 많은 배달 업체들이 생겨났는데, 중식, 양식, 일식, 한식부터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야식과 분식, 더 나아가 마트에서만 살 수 있을 만한 생필품까지 스마트폰 내 앱에서 해결할 수 있다.

 

이러한 배달 업체들은 ‘배달 음식은 다 건강하지 않은 음식이다, 집에서 요리해 먹는 것이 더욱 싸고 건강하다’라는 편견을 깨고 많은 유기농 채소, 생과일주스 등을 직접 배달하거나 고급 레스토랑에서만 접할 수 있는 음식까지 내놓고 있어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중국 내 배달 업체 Top 3는 현재 어러머(饿了么), 메이퇀(美团外卖), 바이두와이마이(百度外卖)순으로, ‘어러머’가 30.4%의 시장 점유율로 1위, ‘메이퇀디엔핑’이 28.3%로 2위, ‘바이두와이마이’가 18.3%로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어러머는 알리바바(阿里巴巴), 메이퇀은 텐센트(腾讯), 바이두와이마이는 바이두(百度)가 주요 투자사이자 대주주이다.

 

어러머(饿了么)


 


현재 점유율 1위로는 한국 교민들도 많이 익숙한 어러머(饿了么)가 있다. 어러머의 창시자는 장쉬오(张旭豪)와 캉지아(康嘉) 등이며 2009년 4월에 상하이에서 정식으로 창립됐다. 창시자 장쉬하오는“어러머는 먹는 것과 관련된 모든 것”이라고 해 보통 배달을 시켜먹는 음식뿐만 아니라 음식과 관련된 식재료, 음료수, 식자재 등 광범위한 배달앱임을 표명했다.

 

 

또한 기존의 오토바이로 음식을 배송하는 업무뿐만 아니라 배를 이용한 해외 택배 배송까지 다른 분야에까지 확장하고 있다. 바이커(百科)에 따르면, 어러머는 2015년 1월 1년여 만에 5억 달러의 수입을 달성했고, 하루 평균 100만 위안에 달하는 수입을 얻었다. 또한 일일 주문량이 무려 200만 건을 넘어 시장 점유율 60%를 기록했고, 창시된 지 얼마 안된 2015년 7월까지 무려 260개 이상의 도시로 퍼져나가며 누적 가입자 수 4000만 명, 가맹점 30만 점, 거래소는 6000만 곳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또한 2015년 12월 25일 즈푸바오(支付宝)를 운영하는 알리바바(阿里巴巴)와 약 12억 5000만 달러를 투자계약을 맺었다.

 

메이퇀(美团外卖)
 

 


2위는 또한 아주 빠르게 성장해 점유율 28.3%를 자랑하는 메이퇀와이마이(美团外卖)이다. 한국 교민들에게는 노란 배달 오토바이로 기억을 한다. 위챗머니를 이용하는 한국 교민들에게 많이 알려진 메이퇀(美团)은 인터넷 쇼핑몰 옥션이라고 보면 된다. 메이퇀와이마이는 메이퇀이 내놓은 온라인 배달 플랫폼으로 2013년 11월 공식 개업해 베이징에 본사를 두고 있다. 바이커에 따르면 이미 이용자의 수만 5000여 명이며, 협력 업체 수 또한 200만 명을 넘어섰다. 메이퇀와이마이 배달 기사는 대략 50만 명을 넘었으며, 1300여 개가 넘는 도시에서 운영해 매일 1300여 건의 주문을 받는다. 지난해 메이퇀의 총 매출액이 1710억 위안에 달했다.

 

바이두와이마이(百度外卖)
 

 


3위는 시장 점유율18.3%의 바이두와이마이(百度外卖)이다. 바이두와이마이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바이두가 만들어 낸 특화된 배달 서비스 플랫폼으로 편리하고 신속한 인터넷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교적 이른 2014년 4월에 개업해 12월에 이미 70여 개의 도시에서 운영하고, 2015년 6월에 물류 기술 특허를 12건에나 건의하기도 했다. 2015년 7월에는 약 2억 5000만 달러의 이익을 창출했으며 중국 내 100여 개 도시에 가입자 수가 3000여 만 명에 달한다. 2015년 11월에는 중국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어러머가 지난해 8월 정식으로 바이두와이마이를 매입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학생기자 김현홍(SCIS 11)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부동산 올해의 키워드는 '임대주택' hot 2018.02.16
    중국부동산 시장의 키워드가 지난해 ‘거시조정’에서 올해는 ‘임대주택’으로 바뀐다고 신화망(新华网) 등 언론매체들이 보도했다. 지난해 부동산시장은 역대 가장 강력한..
  • 中 1월 수출입, 해외 수요 증가에 안정적 성장 hot 2018.02.09
    중국 대외무역이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며 좋은 출발을 했다. 최근 중국 해관총서(海关总署)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 중국의 상품무역 수출입 총액은 2조..
  • 中 올해 1월 소비자물가 1.5% 상승 hot 2018.02.09
    올해 첫 CPI(소비자물가지수)가 발표됐다. 국가통계국(国家统计局)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1월 CPI가 전월 대비 0.6%, 전년 대비 1.5% 상승한 것..
  • '세계 가상화폐 부호' 발표, 中 자오창펑 3위 hot 2018.02.09
    연초부터 '가상화폐'는 검색어에 오르며 연일 뜨거운 감자였다. 최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처음으로 '가상화폐 부호' 순위를 발표한 가운데 상위...
  • 中 온라인게임, 5년새 해외매출 급증 hot 2018.02.09
    중국이 자체 개발한 온라인 게임이 해외 이용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발표된 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이 자체 개발한 온..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2.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3.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4.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5.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6. 올해 상하이가 기대되는 이유? NEW..
  7. [책 읽는 상하이 17] 지적이고 아..
  8.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9. [선배기자 인터뷰] “일희일비(一喜一..
  10.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경제

  1.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2.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3.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4. 아이폰, 京东마켓서 최대 1200위안..
  5. 샤오미 이틀 만에 5조3505억원 증..
  6. 첫 주택대출 금리 23개월만에 하락
  7. 비자 신청, 이제 위챗으로 OK, 3..
  8. 즈푸바오, 3700억원에 루자주이 빌..
  9. 세계 최대 ‘3D 프린팅 육교’, 상..
  10. 中 대외 수출입 총액 역대 최고…무역..

사회

  1.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2.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3.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4.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5. 중국 남성 ‘실리콘 여친 구해줘요!’..
  6. 위챗 '사용자 습관 통계', 사생활..
  7. 상하이, 단속 카메라로 오토바이 정지..
  8. 중국도 ‘Sky 캐슬’에 공감 "한번..
  9. 中 유통기한 지난 소아마비 백신, 영..
  10. 中 ‘스몸비족’에 처음으로 벌금 부과

문화

  1. [책 읽는 상하이 17] 지적이고 아..
  2. 새해에 즐기는 체험형 이색 전시
  3. [책 읽는 상하이 16]아이들이 옛이..
  4. 겨울방학 아이들과 클래식 음악 세계로
  5. [책소개] 글쓰기 어렵나요?
  6. 中 언론 “한국과의 격차 확인”…손흥..

오피니언

  1.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中外 우호 국제 탁구 친선경기 ‘한중..
  3. [건강칼럼]추위에 면역력 높여주는 음..

분야별 Topic

종합

  1. 짝퉁 다이슨 드라이기, 정품으로 둔갑..
  2.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3. [전병서칼럼] 2019년 중국경제 어..
  4.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5. 상하이 올해 ‘초대형’ 복합몰 11곳..
  6.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7. 하이디라오, 매장 스크린에서 ‘포르노..
  8. 100년 전 오늘, 100년 후 우리..
  9. [인터뷰] 상해한국학교 신현명 교장
  10. 고향 청년들에게 집 한 채씩 선물한..

경제

  1. [전병서칼럼] 2019년 중국경제 어..
  2. 상하이 올해 ‘초대형’ 복합몰 11곳..
  3. 중국 투자잠재력 높은 도시 1위 베이..
  4. 롯데면세점 ‘中 대리구매상’ 덕에..
  5.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6. 일본, 떠날 때 '출국세' 내라
  7.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8.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9. 상하이, 中서 ‘배달음식’에 돈 가장..
  10. 中 소비자는 1만元의 아이폰을 원치..

사회

  1. 짝퉁 다이슨 드라이기, 정품으로 둔갑..
  2.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3.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4. 하이디라오, 매장 스크린에서 ‘포르노..
  5. 100년 전 오늘, 100년 후 우리..
  6. 고향 청년들에게 집 한 채씩 선물한..
  7. 10분내 인체침투 'EB독감' 유행?
  8. [1000호 축사] 박원우 중국한국인..
  9.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10.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문화

  1. 새해에 즐기는 체험형 이색 전시
  2. 겨울방학 아이들과 클래식 음악 세계로
  3. [책소개] 글쓰기 어렵나요?
  4. 中 언론 “한국과의 격차 확인”…손흥..

오피니언

  1.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中外 우호 국제 탁구 친선경기 ‘한중..

프리미엄광고

ad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