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민화협 상하이협의회 “우리부터 통일하고, 우리끼리 통일하자”

[2019-05-19, 07:03:33]

민화협 상하이협의회장에 강동한 임명
6월 상하이 교민사회 본격적인 통일운동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 김홍걸) 상하이협의회가 새로운 출범을 앞두고 있다. 민화협 상하이협의회(회장 강동한)는 지난 13일 첫 모임을 갖고 앞으로 활동 계획과 조직 구성에 대해 논의했다.


강동한 민화협 상하이협의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임정 100주년을 맞았다. 우리의 독립열사들이 현재 원하는 것은 완성되지 않는 독립 즉, ‘통일’일 것”이라며 “민화협 상하이협의회는 비극적이고 치욕적인 분단의 사슬을 끊고 조국통일을 이루기 위해서 교민들과 손잡고 교민사회에 통일의 불씨를 지피고, 싹을 틔우는 밀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다양한 구성원 간의 마찰을 없애고, 우리부터 통일하고, 우리끼리 통일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강 회장은 △통일공감대형성을 위한 계몽 △창의적 효과적 통일방안수립 △대북경협을 위한 투자안내 및 촉진 △인도적 대북지원 △기타 조국통일을 위한 실질적인 활동 등 5가지 활동 계획을 밝혔다. 특히 통일될 때까지 지속 가능한 준법활동을 강조한 강 회장은 준법에 기초한 순수하고 진정성 있는 활동, 창의적이고 효과적인 활동 등을 회원들의 활동 방향으로 제시했다.


6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준비 중인 민화협 상하이협의회는 통일계몽실, 분단통일 연구실, 통일정책실, 남북 교민교류 추진실, 인도적 대북지원실, 경협 지원 추진실, 통일 합창단•미술단•농악단 등에 활동할 회원을 모집 중이다.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회원들에게 북한방문과 대북투자의 우선권을 부여하는 혜택을 줄 방침이다. ‘민주평통’과의 차이점은 민주평통이 대통령 자문 헌법기구로 정부기관이라면, 민화협은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정당•종교•시민사회단체 협의체다. 회원 또한 50여명으로 제한된 민주평통 상하이협의회와는 달리 민화협은 통일운동에 관심 있다면 교민 100여명 이상도 가능하다.


1998년 9월 설립된 민화협은 민족화해와 통일을 위해 남쪽의 정당, 종교단체와 사회단체가 참가한 통일운동 상설협의체로, 북측 민화협과 함께 남북민간교류의 창구역할을 해왔다. 남북기본합의서실천을 위한 사업, 통일문제합의도출을 위한 사업, 남북간 화해, 협력 및 교류를 위한 사업 및 대정부 정책건의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고수미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대륙의 극장! 상하이 ‘초특급’ 영화..
  3.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4.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5. 푸동주말학교 신나는 여름방학! 8월..
  6.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7.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8.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9.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10.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경제

  1.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2.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3.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4. 시진핑 방북 “한반도 문제 적극 지원..
  5. 上海 성 경계지역 고속도로 요금소 사..
  6. 푸동발전은행,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7. 삼성, 中 3대 통신사 손잡고 ‘5G..
  8. 中 ‘화웨이 보복?’ 캐나다산 육류..
  9. 메이퇀, 경쟁사 핵심 정보 '절도'..
  10. 쑤닝닷컴, 까르푸 중국법인 새주인 됐..

사회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3.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4.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5. 中 피서 떠나기 좋은 도시 10곳
  6. 100명 아이들 목숨 앗아간 과일 ‘..
  7. 이웃에 농담 건넸다 ‘급사’…결국 1..
  8. 中 신생아 병실 이름도 ‘명문대’로…..
  9. 아름다운매장 문닫았다
  10. 中 홀로 밤길 걷던 여성 상대 흉악범..

문화

  1.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2.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3. [책읽는 상하이 40] 행복의 기원
  4. 상하이 한여름 밤의 음악여행
  5. 여름방학, 독서의 시간... 추천도서..
  6. [박물관] 상하이박물관(上海博物馆)으..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2. [법률칼럼] 베트남 진출을 계획한다면
  3. [아줌마이야기] 게발선인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