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계수나무꽃(桂花)

[2018-11-09, 06:12:59] 상하이저널

가을이 좋다. 높고 맑은 하늘이 좋기도 하고, 한여름이 물러난 선선한 공기가 좋기도 하고, 오색의 나뭇잎이 경이로워 좋기도 하고 바닥에 쌓인 바스락거리는 낙엽이 좋기도 하고, 이 모든 것이 어우러진 모양새가 그윽하여 좋다. 강아지를 키우며 매일 아침 산책을 하다 보니 상해의 가을이 이리 긴 줄 처음 알았고 가을을 통째로 마시고 있는 착각이 든다.


멀리서 한 노인이 나뭇가지를 부여 잡고 무언가를 열심히 훑으신다. 궁금해 다가가 보니 열매가 아닌 쌀알만한 꽃을 열심히 따고 계신다. 이렇게 가을의 한복판에서 계수나무꽃, 계화를 만났다. 둘러보니 10월의 한복판 우리 아파트 단지 곳곳은 과일향 비슷한 꽃향기로 감싸였다. 산책을 하며 은은하고 맡기 좋은 이 향의 정체가 너무도 궁금했는데 알고 보니 계수나무꽃이다.


여기저기서 계화를 모으는 분들을 만나다 보니 나도 덩달아 향에 취해 강아지를 산책할 때마다 계화를 따고 있었다. 나즈막한 계수나무에 꽃이 잔뜩 달려서 왠 횡재인가 싶어 부지런히 따다가 꽃잎차를 만들었는데 왠걸 향기가 오묘하다. 계수나무의 년수에 따라 꽃의 색깔과 향에 차이가 많이 났다. 모두가 외면한 향이 옅은 계화를 붙들고 있었다. 보아하니 연륜이 있으신 분들은 향이 진한 꽃잎이 달린 나무를 잘 알고 따고 있었다. 하루, 이틀 따다 보니 향이 진한 꽃을 감별할 수도 있게 되었다. 주인이 꽃향에 취해 꽃을 따다 보니 아래에 있던 강아지의 온 몸에도 온통 계수나무꽃이 피었다. 내 머리에도, 내 옷에도 온통 계수나무꽃이다.


이렇게 단지 안에 계수나무가 많았던가? 여기저기 향이 진한 계화가 모두가 나눠 따 차를 만들어도 좋을 만큼 지천이다. 내 인생 처음 계화향에 취한 가을이다. 계화를 채취하는 첫 해니만큼 욕심을 버리고 겨울 어느 자락에서 가을을 보고플 때 몇 잔 마실 만큼, 딱 고만큼만 즐겁게 계화를 모았다. 가을 햇볕에 한나절 말리니 이미 말린 꽃이다. 내가 딴 이가 아니라면 모르고 그냥 버렸을 모양새다. 아이들은 엄마가 향주머니를 만드는 줄 알았나 보다. 좋은 향을 좋아하는 큰 딸은 향주머니를 기대하다가 차를 만든다는 말에 실망한 눈치다. 하지만 아이들의 가을에도 엄마의 모습에서 집안으로 들여 온 계수나무꽃에서 가을 한복판에서 이미 계화를 만났다.


10월이 지나가니 계화는 흔적도 없다. 정말 찰나처럼 흐드러지게 노란 쌀알만한 꽃이 피고 지더니 사라졌다. 향에 취해 계수나무 아래 한참 머물던 시간들이 꿈같다. 꽃이 진 계수나무는 무엇이 계수나무인지 구분도 못하겠다. 꽃을 따던 순간의 기억들이 추억이 되어 온 단지 안에 숨어 있는 계수나무를 숨바꼭질하듯 찾는다.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에 계수나무 한 나무 토끼 한 마리, 많이도 불렀던 노래인데 나이 50에 계수나무의 정체를 알았다.


아침 산책 후 집에 돌아와 보니 계화는 꿈이 아니었다. 투명한 병에 연한 가을 계화향을 품은 말린 꽃잎이 담겨 있다. 가을이 그리울 때, 다음 가을이 올 때까지 정말 가끔 가을을 마실 수도 있겠다.  2018년 향기 있는 가을을 만났다.

 

Renny(rennyhan@hanmail.net)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2.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3.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4.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5.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6. 올해 상하이가 기대되는 이유? NEW..
  7. [책 읽는 상하이 17] 지적이고 아..
  8. [선배기자 인터뷰] “일희일비(一喜一..
  9.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10.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경제

  1.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2.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3.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4. 아이폰, 京东마켓서 최대 1200위안..
  5. 샤오미 이틀 만에 5조3505억원 증..
  6. 첫 주택대출 금리 23개월만에 하락
  7. 비자 신청, 이제 위챗으로 OK, 3..
  8. 즈푸바오, 3700억원에 루자주이 빌..
  9. 세계 최대 ‘3D 프린팅 육교’, 상..
  10. 中 대외 수출입 총액 역대 최고…무역..

사회

  1.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2.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3.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4.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5. 중국 남성 ‘실리콘 여친 구해줘요!’..
  6. 위챗 '사용자 습관 통계', 사생활..
  7. 상하이, 단속 카메라로 오토바이 정지..
  8. 중국도 ‘Sky 캐슬’에 공감 "한번..
  9. 中 유통기한 지난 소아마비 백신, 영..
  10. 中 ‘스몸비족’에 처음으로 벌금 부과

문화

  1. [책 읽는 상하이 17] 지적이고 아..
  2. 새해에 즐기는 체험형 이색 전시
  3. [책 읽는 상하이 16]아이들이 옛이..
  4. 겨울방학 아이들과 클래식 음악 세계로
  5. [책소개] 글쓰기 어렵나요?
  6. 中 언론 “한국과의 격차 확인”…손흥..

오피니언

  1.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中外 우호 국제 탁구 친선경기 ‘한중..
  3. [건강칼럼]추위에 면역력 높여주는 음..

프리미엄광고

ad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