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나’라는 브랜드

[2019-09-06, 14:42:47] 상하이저널
“모든 것은 주님께서 하시고, 나는 박찬호나 김연아 선수처럼 나의 브랜드만 가지면 된다.” 

상하이 한인공동체 교사 연수에서 하신 신부님의 말씀이셨다. 설마 박찬호나 김연아 선수같이 세계적인 존재감은 아니더라도 ‘내가 다른 사람과 차별화된 독특함은 무엇이 있을까?’하는 생각을 처음으로 해봤다. 인간적인 욕심으로 분주하던 삶이었다. 교리 교사도 준비한 지식을 온전히 부어주려 더 열심히 하려고만 했지, 나 자신의 색깔이나 가치에 대해서는 생각해보지 못했었다. 

돌아보니 나는 종교 및 봉사단체에서 10년이 넘게 참여해 간부를 두루 거쳐 리더까지 꾸준하게 활동했었다. 독서 모임에서도 6년이 넘게 몸 담고 있다. 독서와 나눔, 교육 관련 동영상 강의 시청을 하며 여러 분야의 책을 선정해 읽고 서로의 생각과 고민, 깨달음 등을 공유해오고 있다.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서 흔들리는 것을 받아들이며 아이들과 같이 풍성하게 성장해 가려 하고 있다.      

오래 전 나는 그림을 그리고 글을 써서 그림동화 작가가 되고 싶었었다. 문화 교육 센터에서 조금 배우기도 했지만, 상하이로 와서는 모든 계획이 정지됐다. 원래 상하이 발령은 3년을 바라보고 왔지만, 와보니 예상하지 못했던 다른 국면들에 부딪혔다. 회사가 철수하며 하던 일들을 떠맡아 사업을 시작하게 되리라고 상상도 못했다. 그것은 남편이 바라던 큰 그림이었을까?    

소심한 나는 긴축재정에 더욱 허리띠 졸라 취미 미술반이니 남들 다니는 중국어 어학원 따윈 거들떠보지도 않고, 육아에 전념했다. 그 대신 갤러리, 다양한 박물관과 전시회 등을 찾아 다니며 빛의 도시 상하이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엄청나게 큰 속옷의 주인을 상상하게 만드는 중국식 뀀 빨래막대나 밤낮 다른 정취를 지닌 수향 마을은 볼수록 매력 있었다. 시시때때로 바뀌는 날씨와 거리의 표정, 사람들의 옷차림, 거리의 냄새, 말투와 웃음, 기이한 줄서기와 오래된 거리의 남루함 등은 내 인상 창고에 가득히 저장됐다. 

작년부터 상하이 한인 어머니회에서 드로잉 강좌를 열어주어 기초부터 감사한 마음으로 배우고 있다. 바지런한 선생님은 일일이 피드백을 주시며, 미숙한 습작을 카페에 전시해주셨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상하이에 교육센터가 없는 관계로 자기계발은 자신 몫이었다. 정말 가뭄에 단비처럼 문학가들 초청의 밤이 있었는데, 그 때 자신들의 글쓰기 소재나 방법, 경험담 등을 이야기해 주었다. 퇴근 무렵의 소란함이 스며들지 않은 하얀 갤러리에서 작품들의 기운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작가들의 정수를 받았던 마법 같은 시간이었다. 올해는 글쓰기 특강도 있어서 정말 실제적인 도움을 많이 받았다. 노련하신 선생님의 피드백은 물론 같이 수강하신 분들과 교감하고 나누는 행복한 시간이었다.  

상하이를 건너올 때 글쓰기 책 한 권을 들고 와서 읽고, 습작해보며 자질 없음을 확인하곤 했었다. 자기가 원래 돼야 하는 것이 되는 데는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린다고 하지 않던가? 오래 묵은 꿈을 두고 한 걸음씩 걷고 있는 나는 언젠간 정말 좋은 열매를 맺을 것 같아 설렌다. 

나의 브랜드를 ‘꾸준한 걸음’이라 불러도 될는지 모르겠다. 이 걸음으로 구릉을 지나 협곡을 건너, 나만의 색깔과 향기를 담은 ‘나’라는 브랜드를 향해 차근차근 나아갈 수 있길 기대해 본다.    
 
여울소리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법률칼럼] 인도네시아에 투자하려면 2 hot 2019.08.29
    인도네시아 국민은 토지에 대한 소유권, 건축권, 사용권, 경작권을 모두 가질 수 있으나, 외국인은 토지에 부여된 사용권만을 보유할 수 있다. 외국인인 자연인에게...
  • [아줌마이야기] 한쪽으로만 돌라구요! 2019.08.23
    작년 가을에 우리 가족은 동네에 있는 헬스장에 등록했다. 큰 아이 나이가 만 14세를 한 달 앞 둔 시점이었는데, 생각지도 못하게 어린이 카드로 등록이 가능하다고..
  • [독자투고] 어른이 된다는 것 hot 2019.08.16
    학생시절에는 어른들은 경험이 많고 아는 것이 많아, 어른이 얘기하면 무조건 따라야 하는 결코 거스를 수 없는 특명으로 여겼다. 한편으로는 불만이 있지만, 또 한편..
  •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VS 콰이쇼우.. hot 2019.08.16
    [중국 전자상거래를 말한다 133] 2018년 중국 쇼트클립 사용자 규모는 5억 명 초과했다. 2020년 중국 쇼트클립 사용자 규모는 7억 명 초과할 것으로 예측..
  • [아줌마이야기] 슈퍼밴드 2019.08.08
    음악을 좋아하는 남편이 한참 팬텀싱어에 꽂혀 지냈다.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중에 30-50대의 취향을 제대로 겨냥한 프로그램이었던 것 같다. 슈퍼밴드라는 서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국경절 연휴, 中 ‘유커’ 14만 명..
  2. [아줌마이야기] 예민해서 참 괴롭다
  3. 장쑤 우시 고가도로 붕괴…3명 사망∙..
  4. 상하이 공항, 입국 수속 25분 빨라..
  5. 즈푸바오, 연 수익률 3.68% ‘위..
  6. 중국인이 뽑은 ‘여행하기 가장 안전한..
  7. 상하이 분리수거 달성률 15%→80%..
  8. 국경절 연휴, 누워서 9000억원 벌..
  9. 애플, 홍콩경찰 추적앱 결국 삭제…中..
  10. 中 19개 기업 NBA 협력 ‘전면..

경제

  1. 국경절 연휴, 中 ‘유커’ 14만 명..
  2. 즈푸바오, 연 수익률 3.68% ‘위..
  3. 국경절 연휴, 누워서 9000억원 벌..
  4. 마윈, 3년 연속 후룬 중국 부자 1..
  5. 중국 2050년 3명 중 1명 노인
  6. 세계 부자 도시 1위 뉴욕, 상하이는..
  7. 징동, '솽스이(双11)' 특가 주택..
  8. 中부동산 빛 바랜 '금구은십', 그래..
  9. 中 IT기업 적자경영 '허덕'.....
  10. 모바일 결제, 소비자 지갑 더 잘 열..

사회

  1. 장쑤 우시 고가도로 붕괴…3명 사망∙..
  2. 상하이 공항, 입국 수속 25분 빨라..
  3. 중국인이 뽑은 ‘여행하기 가장 안전한..
  4. 상하이 분리수거 달성률 15%→80%..
  5. 애플, 홍콩경찰 추적앱 결국 삭제…中..
  6. 中 19개 기업 NBA 협력 ‘전면..
  7. 中 장기 기증∙이식 세계 2위…1위는..
  8. 中 오픈마켓도 전자담배 미국 해외배송..
  9. 中 조국 사퇴, 청와대의 저주인가?
  10. 항저우 출신 '마윈', 고향 습지보호..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54] 내가 너에게..
  2. 눈과 귀를 사로잡는 10월 공연
  3. 설리 사망에 中서도 애도 물결 “믿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예민해서 참 괴롭다
  2. [아줌마이야기] 분발하자 국산펜!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