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건강칼럼] 발바닥이 당기고 아프다면

[2016-10-03, 15:04:16] 상하이저널

슬리퍼를 신고 십여 일의 여행을 마치고 난 후 갑자기 아침에 일어나니 발을 디디는데 발뒤꿈치가 화끈거리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분이 내원했다. 발바닥을 가로지르는 족저근막이 장시간 당겨지면서 미세섬유가 파열되어 염증이 생긴 결과였다. 흔히들 말하는 족저근막염이다. 족저근막은 발뒤꿈치뼈에서 시작해 발바닥 앞쪽으로 붙은 두껍고 강한 섬유띠로 발바닥에 스프링 역할을 해 충격을 흡수해 완충작용을 해주는 부위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인구의 10%이상이 족저근막염을 경험한다고 한다. 족저근막염은 발의 역학적 구조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비정상적인 걸음 걸이(발로 지면을 치면서 걷는 습관), 평발, 높은 아치, 키높이 깔창 삽입 등의 조건에서 발뒤꿈치와 발가락을 연결하는 족저근막 조직이 비정상적으로 피로하여 발생한다. 국부조직의 반복적인 미세파열과 염증이 생겨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족저근막염의 원인은 다양한데 주로 체중을 많이 싣는 쪽으로 나타나게 된다.
우선, 골절이나 요추디스크로 인한 신경압박 등이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 초기에는 무엇보다 휴식이 중요하다. 통증의 원인이 되는 운동을 삼가고 뒷굽이 적당하고 안창이 부드러운 신발 또는 밑창 쿠션이 좋은 운동화를 신는 것이 좋다. 또한 운동 전에는 종아리 및 다리의 충분한 스트레칭과 워밍업을 하고 운동 후에는 충분한 휴식을 통해 근막의 피로를 막아야 한다.

 


이런 방법으로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족저근막염이 발생한 국부와 관련 근육을 자극해 근섬유의 길이를 정상으로 돌리고 국부 혈류량을 증가시켜 염증을 제거하는 처치를 시행해야 한다.

 

족저근막염은 중의학의 족근통(足跟痛)의 범주에 속한다. '황제내경'의 '영추∙경근(靈枢∙經筋'편에 족태양경근(足太陽經筋)과 족소음경근(足少陰經筋)은 모두 아킬레스건에 모인다고 했다. 족태양경의 혈자리인 종아리 뒤쪽 승산(承山),아킬레스건 주위의 태계(太溪), 곤륜(昆仑) 그리고 발바닥의 용천(涌泉) 등에 침을 놓고 아픈 부위에 뜸을 뜬다. 이렇게 해서 증상이 호전되었다고 해서 안심하면 된다. 평소 몸이 한쪽으로 기울여지진 않았는지 한 쪽으로 체중을 실어 걷는지 않은지 확인해보고 바른 자세 습관을 기르는 것이 우선이다.


일반적으로 족저근막염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천천히 좋아지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나 장기간 방치 시 일상생활의 불편 초래는 물론 보행에 영향을 주어 무릎, 고관절, 허리 등까지 영향을 미치므로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의침구학전공 의학박사. 의사(중의전공). 현재 만가중의원(万嘉中医门诊部)내 <구전(灸传)이은화 침뜸클리닉>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상하이중의약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에서 구당 김남수 선생의 뜸사랑 정통침구연구소에서 연구실장을 역임했다. 한국 포천중문의대(현, CHA의과대학) 대체의학과 대학원 석사. 전 서울대 의과대학 보완통합의학연구소 객원연구원, CHA의과대학교 객원연구원, 현 상하이시침구경락연구소 연구원. 박사과정은 상하이시외국유학생장학생으로 연구했고 중국973연구프로젝트 중 뜸연구 부분에 참여하고 있다. ‘평생 건강 생활 건강’에 뜻을 두고 구당 김남수 선생의 무극 보양뜸을 전하고자 지난 2009년부터 상하이에서 무료 뜸봉사를 실시하고 있다.
shanghai93@naver.com    [이은화칼럼 더보기]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대륙의 극장! 상하이 ‘초특급’ 영화..
  3.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4.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5. 푸동주말학교 신나는 여름방학! 8월..
  6.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7.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8.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9.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10.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경제

  1.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2.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3.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4. 시진핑 방북 “한반도 문제 적극 지원..
  5. 상하이 1년에 전시회 1000회 연다..
  6. 上海 성 경계지역 고속도로 요금소 사..
  7. 푸동발전은행,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8. 삼성, 中 3대 통신사 손잡고 ‘5G..
  9. 메이퇀, 경쟁사 핵심 정보 '절도'..
  10. 쑤닝닷컴, 까르푸 중국법인 새주인 됐..

사회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3.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4.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5. 中 피서 떠나기 좋은 도시 10곳
  6. 100명 아이들 목숨 앗아간 과일 ‘..
  7. 이웃에 농담 건넸다 ‘급사’…결국 1..
  8. 中 신생아 병실 이름도 ‘명문대’로…..
  9. 아름다운매장 문닫았다
  10. 中 홀로 밤길 걷던 여성 상대 흉악범..

문화

  1.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2.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3. [책읽는 상하이 40] 행복의 기원
  4. 상하이 한여름 밤의 음악여행
  5. 여름방학, 독서의 시간... 추천도서..
  6. [박물관] 상하이박물관(上海博物馆)으..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2. [법률칼럼] 베트남 진출을 계획한다면
  3. [아줌마이야기] 게발선인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