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들 수술비 위해 딸 내놓은 父 비난

[2018-08-10, 15:02:50]

아들의 수술비 마련을 위해 딸을 ‘양도’한다고 나선 한 아버지의 소식이 알려져 중국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북경청년보(北京青年报)는 최근 중국 청두(成都) 길거리에서 딸아이를 안고 “딸을 넘겨서 아들을 구하려 합니다”라는 팻말을 들고 있는 한 남성의 사진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고 10일 보도했다.

쓰촨성 어메이산(峨眉山)시에서 온 이 남성은 팻말에 슬하에 3살 8개월이 된 쌍둥이 남매가 있으며 그 중 아들이 지난 7월 12일 백혈병을 진단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 치료비로 이미 5만 위안(820만원)을 써 빚이 쌓였으며 앞으로도 5~60만 위안의 치료비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팻말에는 ‘어쩔 수 없는 조치’로 활발하고 귀여운 딸아이를 내놓는다고 밝혔다. 마음씨 좋은 사람이 나타나 아들의 치료비를 주면 그에게 딸을 준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딸아이가 좋은 가정 환경에서 행복하고 즐겁게 자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팻말에는 글과 더불어 쌍둥이 자녀들의 사진과 아버지 자신의 신분증 사진도 함께 내보였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누리꾼들의 거센 비난이 쏟아졌다. 다수 누리꾼들은 “남존여비 사상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아들을 내놓을 생각은 안 하고 딸만?”, “말도 안 되는 생각”이라며 이 남성을 비판하기 나섰다.

한편, 일부 누리꾼은 “사기극같다”, “노이즈마케팅, 사람들의 이목을 끌어 기부금을 받아먹으려는 것이 아니냐”며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팻말을 들고 서있던 남성은 쓰촨성에서 온 량위자(梁育佳) 씨로 밝혀졌다. 량 씨는 매달 3000위안(50만원)의 수입으로 아들의 치료비를 감당하기 어려워지자 기부 플랫폼에서 모금 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관심 부족으로 1만 위안(165만원)이 채 모이지 않자 꾀를 내 사람들의 관심을 모은 것이다. 실제로 량 씨 사진이 화제가 된 이후 모금액은 총 8만 위안(1300만원)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의 거센 비난은 기부 플랫폼의 해당 모금 활동을 신고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결국 량 씨는 잔꾀로 모아진 거액의 기부금을 수령할 수 없는 처지에 놓였다. 위챗을 통해 들어온 기부금도 얼마 지나지 않아 중단됐다. 신고가 들어와 량 씨의 위챗 아이디가 차단당했기 때문이다.

량 씨는 신문 인터뷰에서 “정말로 딸을 내어줄 의도는 없었다”며 “돈을 구할 방법은 없고 아들의 병세는 악화되자 급한 마음에 저지른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민희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법] 산재근로자에 대한 보상금 산정 2018.08.17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사회보험료 납부시 기준 급여를 실제보다 낮게 신고하였는데, 공장에서 일하던 근로자가 사고를 당하여 장애보상금 등 공상에 대한 보상을...
  • [중국법] 기업의 겸업 근로자에 대한 관리 2018.08.17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근로자들이 퇴근 후 다른 일자리에서 부가적으로 일하는 등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업무집중도가 낮아지고 사고 가능성도 높아지..
  • [중국법] 정리해고의 절차와 방법 2018.08.17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기업경영이 어려워져 정리해고를 통해 불필요해진 인력을 감원하려고 계획 중인데, 합법적인 정리해고를 실시하기 위한 절차와 유의사항은 어..
  • [중국법] 근로자에 대한 위약금 약정 2018.08.16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한국인 A는 북경에 있는 회사에 취직하고 노동계약서 중에 A가 매월 회사에서 배정한 임무를 완성하지 못할 경우 회사에 3000위안의...
  • [중국법] 근로자의 인력유출 예방 2018.08.16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경쟁기업이 계속해서 근로자들에게 스카우트를 제의하고 몇몇 근로자가 이미 이직하였습니다. 이 경우, 회사 입장에서 취할 수 있는 조치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국 가족뮤지컬 “공룡은 살아 있다”..
  2. [인터뷰] “어제보다 오늘, 1%만..
  3. 中 열차 내 ‘입 열리는’마스크 착용..
  4. 中 프라다 모델 ‘정솽’ 초유의 대리..
  5. 어부사시사 “새로운 음식문화 이끈다!..
  6. 中 1선도시 집값 '들썩들썩'.....
  7. [1.18] 中 1선도시 집값 '들썩..
  8. [1.15] 中 본토 신규 확진자 1..
  9. ‘안전한 축하’ 학부모 없는 비대면..
  10. 中 본토 신규 확진자 135명…사흘째..

경제

  1. 中 1선도시 집값 '들썩들썩'.....
  2. 부동산개발투자 7% 증가... 분양주..
  3. 위안화 환율, 연내 6.5~6.8..
  4. 中 GDP 2.3% 성장... 사상..
  5. 中 2년 만에 세계 조선업 1위 탈환..
  6. 中 주민 가처분소득 548만원
  7. 국민 음료수 ‘후이웬(汇源)’ 결국..
  8. 후룬 선정, 최고의 몸값 경영인은 간..
  9. 베이징-하얼빈 고속철 개통... 동북..
  10. 中 브랜드 가치 1위는 '마오타이'

사회

  1. [인터뷰] “어제보다 오늘, 1%만..
  2. 中 열차 내 ‘입 열리는’마스크 착용..
  3. 中 프라다 모델 ‘정솽’ 초유의 대리..
  4. ‘안전한 축하’ 학부모 없는 비대면..
  5. 中 본토 신규 확진자 135명…사흘째..
  6. 上海 ‘年夜饭’ 대신 ‘밀키트’가 인..
  7. 자가 격리와 닮은 듯 다른 ‘자아 건..
  8. ‘춘절에 고향 안 가면 1000위안’..
  9. 中 베이징∙지린∙허베이∙헤이롱장 위험..
  10. 中 신규 확진자 88명…고위험 지역..

문화

  1. 한국 가족뮤지컬 “공룡은 살아 있다”..
  2. 어부사시사 “새로운 음식문화 이끈다!..
  3. [책소개] Write Better 영..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지금, 여기서 행복하..
  2. [아줌마이야기] 生态绿道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