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희망도서관 7월의 새 책

[2017-07-06, 04:01:24]
희망도서관 “소설의 계절 여름이 왔다”
<상하이희망도서관> 에서는 매달 희망구입도서를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신청 받아 정기적으로 구입하고 있다. 중복도서바자회를 통한 수익금과 매달 기부해주시는 성금으로 도서관에 꼭 필요한 도서를 구매해 비치하여, 도서관을 이용하는 다양한 회원들의 요구를 발 빠르게 반영하고 있다. 2016년부터 신간 도서 신청은 출간 1년 이내의 도서로 한정하고 있다. <희망도서구매 신청서>에 기입하거나 희망도서관 인터넷카페 <도서구입 신청>코너에서 신청할 수 있다.
http://cafe.daum.net/durechek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 민음사 | 2016-10-14
 
오늘의 젊은 작가 13권. 조남주 장편소설. 조남주 작가는 2011년, 지적 장애가 있는 한 소년의 재능이 발견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통해 삶의 부조리를 현실적이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낸 작품 <귀를 귀울이면>으로 '문학동네소설상'을 받으며 데뷔했다. 시사 교양 프로그램에서 10년 동안 일한 방송 작가답게 서민들의 일상에서 발생하는 비극을 사실적이고 공감대 높은 스토리로 표현하는 데 특출 난 재능을 보이는 작가는 신작 <82년생 김지영>에서 30대를 살고 있는 한국 여성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완벽하게 재현한다.
주인공 '김지영 씨'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고백을 한 축으로, 고백을 뒷받침하는 각종 통계 자료와 기사들을 또 다른 축으로 삼는 이 소설은 1982년생 김지영 씨로 대변되는 '그녀'들의 인생 마디마디에 존재하는 성차별적 요소를 핍진하게 묘사한다. 여권이 신장된

시대, 그러나 여전히 '여성'이라는 조건이 굴레로 존재하는 사회에서 살아가는 한 여자의 인생을 다룬 <82년생 김지영>은 조용한 고백과 뜨거운 고발로 완성된 새로운 페미니즘 소설이자 수많은 사람들의 경험과 자료로 이루어진 '목소리 소설'이다.

 

 

 

 

홀(the hole)
편해영 | 문학과지성사 | 2016-03-23

편혜영의 네 번째 장편소설. '그로테스크한 디스토피아'를 그린 첫 소설집 <아오이가든>을 출간한 이후 작가는 새 작품마다 변화의 지점을 만들어가며 초창기 작품 세계를 넘어서는 밀도 높은 서사와 문장의 긴밀성을 장점으로 한 작품들을 써왔다. '치밀하게 계산된 모호함'으로 '삶의 폭력성을 날카롭게 포착하는 능력'을 갱신하며 소설을 튼튼하게 다져온 편혜영은 이효석문학상, 동인문학상,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외 다수의 상을 받았다.
이 책의 이야기는 「작가세계」(2014년 봄호)를 통해 발표한 단편 '식물 애호'에서 시작되었다. 느닷없는 교통사고와 아내의 죽음으로 완전히 달라진 오기의 삶을 큰 줄기로 삼으면서, 장면 사이사이에 내면 심리의 층을 정밀하게 쌓아


올렸다. 또한 모호한 관계의 갈등을 치밀하게 엮어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해냈다. 사고가 일어난 직후 벌어지는 일들과 돌이킬 수 없는 과거의 일들이 교차로 그 모습을 드러내면서 한 인간에 대한 적나라한 일면이 서로 단단히 연결된 문장들로 기록되었다. 이 책은 뉴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교통사고로 시작한다. 그것도 아주 심각한 교통사고. 이 사고로 오기는 아내를 잃고, 스스로는 눈을 깜박이는 것 외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불구가 되어버린다. 예상치 못한 사건은 오기의 일상을 한순간 뒤흔든다.

 

 

 

양과 강철의 숲
미야시타 나츠 | 예담 | 2016-12-10
원제 羊と鋼の森 (2015년)
피아노 조율에 매료된 한 청년이 이상적인 소리를 만들기 위해 한 걸음씩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린 소설. 2016년 일본 서점대상 1위를 차지한 이 소설은 유려한 문체, 음악과 자연에 대한 편안하고 감각적인 묘사, 따뜻하고 선한 내용으로 독자와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양과 강철의 숲>은 피아노의 구석구석을 자연으로 비유한다. 숲에서 자란 나무로 만든 피아노의 건반을 누르면 해머가 강철로 된 현을 두드리는데 이 해머의 재료가 되는 것이 양의 털이다. 주인공 도무라는 그 소리에 이끌려 '양과 강철의 숲', 즉 '피아노의 세계'로 들어간다.
"재능에 의존하지 않고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가는 모습을 쓰고 싶었다" 또한 "그런 주인공이 마치 자신을 격려하고 있는 것 같았다"라는 작가 미야시타 나츠의 말처럼, <양과 강철의 숲>은 꿈을 이루고자 묵묵히 나아가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보낸다. 이 부드러운 이야기는 많은 독자들을 감동시켜서 2016년 상반기 소설 베스트셀러 1위, 오리콘 차트 소설 분야 1위, 50만 부 이상 판매 등의 기록을 세우며 일본 출판계의 화제작이 되었다.

 


 

오직 두사람
김영하 | 문학동네 | 2017-05-24

김영하 소설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이후 7년 만이다. 제9회 김유정문학상 수상작 '아이를 찾습니다', 제36회 이상문학상 수상작 '옥수수와 나'를 포함해 일곱 편이 실렸다. 묘하게도 편편이 무언가를 '상실'한 사람들, 그리고 '상실 이후의 삶'을 사는 이들의 이야기들이다.
김영하 작가는 2014년 겨울에 발표한 '아이를 찾습니다'를 기점으로 그전과 그후의 삶과 소설 모두 달라졌다고 말한다. 모두 알다시피 그해 4월엔 비극적 사건이 있었다. 그 이전에 쓰인 소설 '옥수수와 나', '최은지와 박인수' 등에서는 무언가를 잃은 인물들이 불안을 감추기 위해 자기기만에 가까운 합리화로 위안을 얻고 연기하듯 살아가는 데 반해, 그 이후에 쓰인 소설 '아이를 찾습니다', '오직 두 사람' 등의 작품 속 인물들은 "자위와 연기는 포기한 채 필사적으로 '그 이후'를 살아간다."
지적인 즐거움과 인간에 대한 통찰을 한껏 맛볼 수 있는 김영하 작가의 작품들, 소설적 상상력이 빛나는 작품과 인생의 아이러니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작품, 현실 밀착적인 정공법이 돋보이는 작품을 통해 그는 이번 소설집에 한 인간 내면의 복합적인 감정부터 다종다양한 관계의 모순, 더 나아가 소위 '신의 뜻'이라 비유되는 알 수 없는 상황에 처한 인간의 고뇌까지 담아낸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을 홀린 ‘순수 청년’, 흡연 영..
  2. 상하이 新방역조치 발표, 자칫 '격리..
  3. 中 다수 지역 ‘춘절 연휴 이동자제’..
  4. ‘훨훨’ 나는 하이난 면세점, 배송..
  5. 2021년 ‘급여 달력’…공휴일 수당..
  6. [1.11] 中 신규 확진 5개월 만..
  7. 中 언론 “中 왕홍 김치 담갔다 韓..
  8. [1.12] 춘절 연휴, 각지 귀성인..
  9. 中 스자좡 방역 위해 농촌 통째로 비..
  10. [1.13] 中 언론 “中 왕홍 김치..

경제

  1. ‘훨훨’ 나는 하이난 면세점, 배송..
  2. 징동, 최첨단 테크놀로지 그룹 설립한..
  3. 바이두, 지리 손잡고 ‘스마트 카’..
  4. 中 2020 CPI 2.5% 상승…2..
  5. 中 ‘IT 공룡’들이 인수한 기업은?
  6. 中 모바일 결제, 웨이신이 즈푸바오..
  7. 中 2020년 수출입 1.9% 성장...

사회

  1. 중국을 홀린 ‘순수 청년’, 흡연 영..
  2. 상하이 新방역조치 발표, 자칫 '격리..
  3. 中 다수 지역 ‘춘절 연휴 이동자제’..
  4. 2021년 ‘급여 달력’…공휴일 수당..
  5. 中 언론 “中 왕홍 김치 담갔다 韓..
  6. 中 스자좡 방역 위해 농촌 통째로 비..
  7. 춘절 연휴, QR코드로 지역별 방역..
  8. 상하이, 8대 방역조치 발표
  9. 中 신규 확진 5개월 만에 세자릿수…..
  10. 中 화동∙시난 지역 식수 유해물질 가..

문화

  1. 어부사시사 “새로운 음식문화 이끈다!..
  2. [책소개] Write Better 영..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독서실 단상
  2.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장학금수여식 열려
  3. [아줌마이야기] 지금, 여기서 행복하..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